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불어난 빚 독촉을 감당하지 못하고 신변을 비관하다 아내와 세 딸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25년을 선고받은 40대 남성이 항소했다.

9일 청주지법 영동지원(조효정 지원장)에 따르면 살인 등의 혐의로 지난 7일 징역 25년을 선고받은 A(42)씨가 항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항소장에 항소 이유는 작성 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재판부는 "아무런 잘못도 없는 어린 딸들과 아내를 목 졸라 숨지게 한 죄질이 나쁘다"며 "양육 책임이 있는 가장이 가족을 반복해서 살해한 행위는 어떤 이유에서도 용납할 수 없다"고 판시하며 중형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8월 24일 자신의 부인(39)과 세 딸(10·9·7)에게 수면제 성분의 약을 먹여 잠들게 한 뒤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한편 A씨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했던 검찰도 양형부당을 이유로 항소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