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사 보강: 9일 오후 6시]

지난 9월 부산 해운대에서 음주운전하던 BMW에 치여 뇌사상태에 빠졌던 윤창호(22)씨가 끝내 숨을 거두었다.  

부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윤씨는 9일 오후 2시 37분경 입원하고 있던 병원에서 숨졌다. 윤씨는 병원 중환자실에서 50일 넘게 치료를 받아오다 끝내 숨을 거두고 말았다.

윤씨는 지난 9월 25일 해운대 횡단보도에서 운전자 박아무개(26)씨가 만취한 채 몰았던 BMW에 치여 뇌사상태에 있었다.

운전자는 무릎골절로 현재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병원 측과 협의해 체포영장을 집행할 예정이다.

윤창호씨가 음주운전 차량에 의해 뇌사상태에 빠지자 음주운전자의 처벌을 강화하는 법률 개정안이 추진되었다. 일명 '윤창호법'으로 불리는 '도로교통법·특정범죄가중처벌법 일부 개정안'이 국회에 발의되어 있다.

이 법은 바른비래당 하태경 의원이 대표발의했고, 민주평화당 이용주 의원도 참여했다. 그런데 최근 이용주 의원이 음주운전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이 의원은 지난 7일 오전 윤씨가 입원해 있던 병원을 찾아 가족들에게 사과하기도 했다.

윤씨의 중고교 동창생 9명은 '윤창호씨 친구들'을 만들어 블로그(역경을 헤치고 창호를 향하여)를 만들어 활동하고, 음주운전자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는 내고 있다.

한편 군인 신분이었던 윤씨 영결식은 부산 해운대에 있는 53사단에서 '사단장'으로 치러질 예정이고, 빈소는 해운대 국군병원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