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겉그림
 겉그림
ⓒ 철수와영희

관련사진보기

   
ㄱ. 어린이가 배울 인문이란


<고래 어린이 인문 학교>
 최성각·한홍구·이갑용·홍기빈 글
 김규정 그림
 철수와영희
 2018.10.30.

 
아무리 공부를 잘해도 생명을 사랑하지 않는 사람은 결국 다른 생명에게 해를 끼치는 일을 하게 될 거예요. (34쪽)

40년 동안 역사를 공부한 삼촌이 보기에도 '초등학교 교과서의 내용이 너무 복잡하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예요. 왜 그런 생각을 하게 되었느냐면 너무 외울 것이 많더라고요. (42쪽)

이런 일을 겪으면서 삼촌과 동료 노동자들은 깨달았어요. 우리를 지켜 준 건 경찰도 회사도 아니고 노동조합이었어요. (75쪽)

내가 정말 원하는 게 뭔지 생각하다 보면 좋은 삶이란 뭘까 생각하게 돼요. (102쪽)

오늘을 살아가는 어린이는 어떤 꿈을 마음으로 품어 키울 만한지 잘 모르겠습니다. 강의를 다니면서 아이를 돌보는 이웃님을 으레 만나는데, 서울뿐 아니라 시골 읍내에 사는 이웃님도, 더욱이 읍내 아닌 면소재지 둘레에 사는 이웃님도 아이를 학원에 보내는데, 웬만한 아이들은 밤 늦게까지 학원돌림을 한다더군요. 서울을 비롯한 큰도시에서는 밤 열 시가 그리 늦은 때가 아니라 합니다. 그런데 밤 열 시까지 학원돌림을 하는 아이는 중·고등학생이 아닌 초등학생이더군요.

우리 집 아이들은 저녁 여덟 시쯤 되면 졸립다고 하품을 하고, 늦어도 여덟 시 반이면 불을 다 끄고 꿈나라로 갑니다. 그런데 이웃 또래 어린이는 으레 밤 열 시까지 집에조차 못 오는 채 학원을 돌고 돈다면… 우리 집 아이들은 아무래도 또래 동무는 사귀기 어렵겠구나 하고 느낍니다.

<고래 어린이 인문 학교>(최성각·한홍구·이갑용·홍기빈, 철수와영희, 2018)는 꿈을 빼앗긴 채 살아가는 오늘날 어린이한테 조그맣게나마 꿈을 비추어 주고 싶은 어른들이 들려주는 자그마한 이야기꾸러미입니다. 아무리 학교하고 학원에서 돌림질을 받으며 괴롭더라도, 우리를 둘러싼 삶을 깊이 돌아보자고, 우리가 겪는 이 고단한 나날을 앞으로 어떻게 바꾸면 좋을까 하고 생각하자고 말을 걸지요.

어린이로서는 어깨가 무거워요. 학교하고 학원에서 짊어지는 무게가 만만하지 않습니다. 이런 어린이한테 인문 이야기는 자칫 또다른 짐이 될는지 모릅니다. 그러나 어린이 인문책을 다시 생각해 본다면, 왜 나라가 아직 민주하고 평등하고 평화가 머나먼 길인지를 바로 어린이가 스스로 배울 노릇이지 싶습니다.

어른들이 이 삶터에서 입시 굴레를 끝장내거나 없애지 않는다면, 앞으로 어른이 될 어린이가 학원돌림으로 바쁜 하루라 하더라도 마음을 살찌우는 인문책을 곁에 두면서 '입시 지식'만이 아닌 '살림 이야기'를 씨앗으로 담을 수 있어야지 싶어요. 그래야 나중에 무럭무럭 자라 어른으로서 이 땅을 새로 일구는 몫을 두 손으로 받아들이면서 낡은 틀을 허물겠지요. 마음에 아름다운 씨앗이 자라야 새어른으로서 이 나라를 슬기롭고 사랑스럽게 가꾸는 일꾼이 되겠지요.
 
 겉그림
 겉그림
ⓒ 뜨인돌어린이

관련사진보기

 

 ㄴ. 아이들도 성을 내야 한다

<화 잘 내는 법>
 시노 마키·나가나와 후미코 글
 이시이 유키 그림
 김신혜 옮김
 뜨인돌어린이
 2017.10.31.

 
주변을 한번 돌아봐. 큰소리로 고함치거나 항상 뾰로통한 사람 없니? 그게 너라고? 사실 화를 내는 방식은 부모님이나 가까운 누군가의 흉내를 내고 있는 경우가 많아. (17쪽)

만약 누군가가 의자를 제자리가 아닌 곳에 두는 바람에 그 의자에 부딪혔다고 생각해 봐. 이때 똑같은 일을 겪고도 화를 내는 사람과 화를 내지 않는 사람이 있어. 생각하는 방식이 다르기 때문이야. (24쪽)

화가 나서 손이 올라가려고 할 때 마음속으로 '멈춰!'라고 외쳐서 화가 머릿속에 쌓이는 것을 막아 보자. (31쪽)

짜증내고 끙끙 앓는다고 해서 상황이 바뀌지는 않아. 상황을 받아들이고 시각을 바꿔 보는 것도 기분을 바꾸는 하나의 방법이야. (52쪽)

모든 생각이나 느낌은 마음에서 비롯합니다. 마음이 어떠한가에 따라서 생각이나 느낌이 달라집니다. 넉넉하면서 깊은 마음이라면 생각이나 느낌도 넉넉하면서 깊기 마련입니다. 탁 트인 마음이라면 생각이나 느낌도 탁 트이기 마련이에요. 귀를 열 줄 아는 마음이라면, 생각이나 느낌도 환하게 열 수 있겠지요.

스스로 즐겁게 돌보는 마음일 적에는 성이 나거나 짜증이 나는 일이 없지 싶습니다. 스스로 즐겁게 돌보지 못하는 마음이기에 자꾸 성이 나거나 으레 짜증이 나지 싶어요.

<화 잘 내는 법>(시노 마키·나가나와 후미코·이시이 유키/김신혜 옮김, 뜨인돌어린이, 2017)은 어린이한테 어떻게 성을 다스리면 좋은가 하는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어린이한테 '성내기'를 가르친다고도 할 만한데, 참말로 우리 삶터가 매우 딱딱하거나 차갑습니다.

삶터가 딱딱하거나 차갑지 않더라도 어린이하고도 마음을 다스리는 이야기를 들려줄 노릇입니다만, 학교도 학원도 마을도 매우 갑갑한 도시 살림이에요. 시골에서는 농약이나 농기계나 비닐 때문에 어린이가 마음껏 뛰놀기 어렵지요. 이러다 보니 오늘날 어린이는 매우 고단합니다. 즐겁게 배우기보다는 성적에 맞추어 아침부터 밤까지 몰아쳐야 하고, 즐겁게 뛰놀기보다는 어른 눈치를 보며 손전화나 셈틀을 붙잡을밖에 없습니다.

<화 잘 내는 법>을 읽다 보면, 때나 자리에 맞추어 성을 잘 내야 한다는 이야기보다는, 때나 자리에 따라 우리 스스로 어떻게 바라보고 생각해야 좋은가 하는 이야기가 많아요. 북새통 같은 터전에서 어린이 스스로 마음을 지킬 뿐 아니라, 동무하고 이웃을 헤아리는 눈길을 다독이자고 하는 이야기가 줄곧 흐릅니다.

여러모로 보면 우리 터전은 아직 민주나 평화나 평등이 고루 퍼지지 않았다고 할 만합니다. 차츰 민주하고 평화하고 평등 쪽으로 가지만, 집집마다 살림을 튼튼히 가꿀 만한 길하고는 좀 멀어요. 밑바탕부터 제대로 지을 수 있는 길로 가면서, 이 삶을 사랑할 수 있는 살림이 되고, 어른도 어린이도 기쁘게 마음을 터놓고 하루를 새롭게 배울 수 있을 적에 비로소 "화 잘 내는 길"을 넘어 "사랑하는 길"이 되겠지요.

 
 겉그림
 겉그림
ⓒ 비룡소

관련사진보기

 

 ㄷ. 아버지가 회사를 그만두더니

<우리 아빠는 피에로>
 발레리 제나티 글
 키미코 그림
 심지원 옮김
 비룡소
 2007.4.30.

 
솔직히 말해서 언니 노릇 하기가 이렇게 힘든 날이 많아요. 그러니 나한테 훈장이나 꽃다발을 줘야 마땅하다고요. 숙제도 없애 줘야 하고요. 하지만 그런 일은 아무도 생각조차 안 하는걸요. (15쪽)

엄마의 불안한 목소리가 나에게까지 들려왔어요. "어쨌든 세바스티앙, 피에로가 되는 건 점잖은 일이 아니야!" "바로 그거야. 나는 점잖게 사는 데 질렸다고. 이제 맘껏 웃고 싶고 다른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고 싶어." (23쪽)

나도 크면 내 마음에 드는 직업을 고르려고 할 거야. 지루한 일에 평생을 바치고 싶지 않으니까. 또 친구들이 축제에서 아빠나 나를 놀린다면, 그 애들에게 나는 놀림 따위는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해 주면 되지. 그리고 우리 아빠는 세상에서 제일 다정한 아빠라고 말할 거야. 우리 아빠는 맞춤법도 아주 잘 알고, 언제나 우리와 함께 시간을 보내 준다고! (58쪽)

아이는 어버이를 보고 자랍니다. 어버이가 슬기롭게 하루를 짓는 살림길을 걸으면, 아이는 이러한 살림길을 고스란히 바라보고 느껴서 받아들입니다. 어버이가 바쁘게 몰아치는 하루에 헉헉거리는 쳇바퀴질을 하면, 아이는 이러한 쳇바퀴질을 물끄러미 바라보고 느껴서 받아들여요.

아이를 낳은 어버이는 무엇을 하며 어떻게 살아야 즐거울까요? 아이를 낳아 돌보는 사랑이란 무엇일까요? 아이를 낳을 적에 이 아이가 앞으로 어떻게 자라기를 바란다는 꿈이 있었을까요? 어찌하다 보니 아이를 낳았는지, 어버이로서 새롭게 삶길을 가고 싶어서 아이를 바랐는지 곰곰이 돌아볼 노릇입니다.

<우리 아빠는 피에로>(발레리 제나티·키미코/심지원 옮김, 비룡소, 2007)는 피에로라는 길을 가기로 다짐한 아버지가 나오는 어린이문학입니다. 이 책에 나오는 아버지는 그동안 '남이 시키는 일'만 했다는데, 이제는 '스스로 바라는 일'을 하겠다고 다짐합니다.

이 책에 나오는 어머니는 곁님이 '돈이 다달이 넉넉히 들어오는 일'을 갑자기 그만두고 '돈을 벌는지 못 벌는지 알 수 없는 일'을 하겠다니 단단히 뿔이 납니다. 이 책에 나오는 큰아이는 아버지가 하고 싶다는 '피에로'라는 일이 동무 앞에서 창피하다고 여깁니다.

함께 생각해 보면 좋겠어요. 돈을 잘 벌 수 있는 일이라면 내키지 않거나 거북하거나 끔찍하거나 못마땅한 일이라 해도 그냥 하면 좋을까요? 돈을 잘 벌 수 있으니 죽는 날까지 꾹꾹 참으면서 돈만 잘 벌면 될까요?

돈을 얼마쯤 벌는지 모르나 스스로 홀가분하면서 기쁜 일을 하는 삶이란 무엇일까요? 남 눈치를 봐야만 삶일는지, 남 눈치가 아닌 우리 마음을 바라볼 줄 아는 삶일는지 하나하나 헤아리면 좋겠어요.

이 책에 나오는 큰아이는 처음에 아버지 삶길이 살짝 못마땅합니다만, 이는 사회나 학교에서 배우거나 길든 생각이었습니다. 왜냐하면 아버지를 늘 지켜볼 적에 아버지가 얼마나 상냥하고 훌륭한가를 잘 알거든요. 그래서 큰아이도 남 눈치가 아닌 제 마음을 바라보는 길을 어버이 곁에서 차근차근 배웁니다.

우리 아빠는 피에로

발레리 제나티 지음, 심지원 옮김, 키미코 그림, 비룡소(2007)


고래 어린이 인문 학교

최성각 외 지음, 김규정 그림, 철수와영희(2018)


화 잘 내는 법 - 참지 말고 울지 말고 똑똑하게 화내자

시노 마키 & 나가나와 후미코 지음, 이시이 유키 그림, 김신혜 옮김, 뜨인돌어린이(2017)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한국말사전 편집자로 일하면서, 전남 고흥에서 <사전 짓는 책숲집 '숲노래'>를 꾸립니다.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숲에서 살려낸 우리말》《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읽는 우리말 사전》《골목빛》을 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