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은행나무 가로수 길 은행나무 가로수가 노랗게 물들었다.
▲ 은행나무 가로수 길 은행나무 가로수가 노랗게 물들었다.
ⓒ 윤병열

관련사진보기

  
깊어 가는 가을 정취에 취해 은행나무 가로수 길을 걷는다. 멀리서 닭 울음소리, 까마귀 울음소리, 지나 가는 아이들 웃음소리가 들려온다. 가을은 색깔도 소리도 참 다양한 계절이다.

알싸한 가을 바람이 양 볼과 머리 주변을 상쾌하게 스치며 지나간다. 불어오는 바람 따라 나뭇잎들도 한잎 두잎 흩날리며 떨어진다. 지나는 사람들 표정에도 나뭇잎 느낌이 묻어 나온다. 심각한 듯하면서도 낭만이 서려있다. 어제 저녁 그리고 오늘 아침 가을 풍경이다.
 
길에 떨어진 은행잎 은행나무 가로수
▲ 길에 떨어진 은행잎 은행나무 가로수
ⓒ 윤병열

관련사진보기

   
떨어진 단풍잎 길 가에 단풍잎이 가득 떨어져 운치를 더한다.
▲ 떨어진 단풍잎 길 가에 단풍잎이 가득 떨어져 운치를 더한다.
ⓒ 윤병열

관련사진보기

 
문득 최영미 시인의 시 <선운사에서>가 떠오른다. 그렇다. '꽃이 피는 건 힘들어도 지는건 잠깐'이듯, 은행나무에 달린 노란 잎사귀들도 잠깐 사이에 떨어지고 만다. 잠깐 사이, 찰라의 순간에 떨어지는 은행잎, 가을 단풍의 특징이다.

마치 우리네 인생 살이를 보는 듯하다. 지난 세월 또는 올 한해를 돌아보면 그야말로 잠깐 사이에 봄 여름 지나 가을, 겨울 문턱까지 당도하고 말았다. 하루만에 떨어져 내린 은행 잎을 보며 든 생각이다. 
 
꽃이
피는 건 힘들어도
지는 건 잠깐이더군
골고루 쳐다볼 틈 없이
님 한 번 생각할 틈 없이
아주 잠깐이더군

그대가 처음
내 속에 피어날 때처럼
잊는 것 또한 그렇게
순간이면 좋겠네

멀리서 웃는 그대여
산 넘어 가는 그대여

꽃이
지는 건 쉬워도
잊는 건 한참이더군
영영 한참이더군


 
은행나무 350살 은행나무
▲ 은행나무 350살 은행나무
ⓒ 윤병열

관련사진보기

 
은행나무 350살 은행나무
▲ 은행나무 350살 은행나무
ⓒ 윤병열

관련사진보기

   
 
밤에 보는 은행나무 단풍잎 길 위에 은행잎이 가득 떡어져 있다.
▲ 밤에 보는 은행나무 단풍잎 길 위에 은행잎이 가득 떡어져 있다.
ⓒ 윤병열

관련사진보기

 
거짓말 같이 하룻밤 사이에 나무에 매달려있던 은행잎 대부분이 떨어져 내렸다. 가을이 다 지나가고 있다는 신호다. 곧 다가올 겨울 채비를 서둘러야 할 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산으로 들로 다니며 사진도 찍고 생물 관찰도 하고 그렇게 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