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서울 도심에 있는 한 고시원에서 불이 나 최소 4명이 숨지는 등 10여명에 이르는 사상자가 발생했다.

9일 오전 5시께 서울 종로구 관수동 청계천 인근 한 고시원에서 일어난 불로 4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불은 건물 3층에서 시작돼 오전 7시께 완전히 진화됐다.

소방당국은 사망자와 부상자가 늘어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병원으로 이송된 16명 가운데 7명이 심폐소생술(CPR)을 받았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해당 건물은 지상 3층 규모로, 1층은 일반음식점, 2∼3층은 고시원으로 이뤄졌다. 2층에는 24명, 3층에는 26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소방당국은 파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