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임무택

관련사진보기


가을 나뭇잎들은 현란한 색상으로 눈맛을 즐겁게 해주고 낙엽이라는 운명에 따라 가을을 남기고 하나둘씩 떠나갑니다.
 
 
ⓒ 임무택

관련사진보기


가을 반 겨울 반인 요즘 떠나가는 낙엽들을 비웃기나 하듯 다양한 원색을 드러내며 국화꽃들이 빈자리를 채우고 있습니다.
 
 
ⓒ 임무택

관련사진보기


예로부터 사군자의 하나로 귀한 대접을 받았으며 관상용으로 많이 재배합니다. 꽃의 색깔은 2000여 종이 넘는 품종에 따라 다양하며, 꽃의 크기에 따라 대국, 중국, 소국으로 구분합니다.
 
 
ⓒ 임무택

관련사진보기


국화의 꽃말은 지조와 평화, 절개, 고결을 의미하지만 색깔에 따라 조금씩 다르다고 합니다. 노란색 꽃은 순정을, 분홍색 꽃은 정조를, 빨간색 꽃은 당신을 사랑한다는 의미를 갖는다 합니다.
 
 
ⓒ 임무택

관련사진보기


흰색꽃은 성실과 감사, 진실을 의미하며 경건함도 내포되어 있어 생전에 베풀어 주신 것에 감사함을 표하기 위해 망자의 영전에 바치기도 합니다. 그리고 보라색 꽃은 "내 모든 것을 그대에게"라는 뜻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진의 힘을 믿습니다. 사진의 힘을!!!

이 기자의 최신기사 [모이] 익어간 가을의 황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