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기차들이 전기 연료를 충전하고 있다.
 전기차들이 전기 연료를 충전하고 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수송 분야 미세먼지 대책의 하나로 2022년까지 전기자동차 2만대, 수소연료전지차 2000대 등 친환경자동차 보급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최근 수도권에 미세먼지가 심각해지면서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차량 2부제, 경유차량 운행제한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큰 효과를 보고 있지 못하다. 이에 오염물질 배출이 거의 없는 친환경자동차를 늘려 대기환경 개선에 나선 것이다.

전기자동차는 배터리에서 전기에너지를 전기모터로 공급해 구동하는 차량으로 화석 연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은 무공해 친환경차다. 최근 전기차의 성능이 빠르게 좋아지고 있어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보급이 확대되고 있다. 이런 영향으로 자동차 산업이 내연기관 자동차에서 무공해 친환경차로 전환하는데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 

수소전기차는 전기차에 비해 사용화가 늦어졌지만, 공기 중의 오염 물질을 정화해 청정공기만을 배출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는 궁극의 친환경차로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인천시는 2022년까지 전기승용차 1만4000대, 전기버스 150대, 전기화물차 850대, 전기이륜차 5000대 등 전기자동차 2만대 보급하고, 수소연료전기차는 2000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특히,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으로 1.5톤 미만 전기화물차 구매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신규로 내년에 50대를 보급해 2022년까지 총 850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전기택시는 내년에 우선적으로 100대를 보급하고 2022년까지 모두 1000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친환경자동차 보급 확대에 필요한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해 최근 시 관련 조례를 개정해 신축 건축물의 전기자동차 충전시설 의무 설치 비율과 급속충전기 설치 비중을 높였다. 인천시내 전기자동차 충전기는 2017년말 기준 급속 76기, 완속 495기, 휴대용 충전 콘센트 3057곳이다. 2022년까지는 급속 356기, 완속 8000기, 휴대용 충전콘센트 1만7000곳으로 충전인프라를 늘릴 계획이다. 

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해 제작사와 협업으로 내년초까지 수소충전소 1곳을 설치하는 한편, 국·시비를 투자해 2019년부터 매년 2곳을 설치해 2022년까지 모두 8곳을 설치할 예정이다. 

박영길 에너지정책과장은 "친환경자동차는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아 배출가스 발생이 없으므로 최근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지구온난화와 미세먼지 등의 대기질 개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전기차가 전기 연료를 충전하고 있다.
 전기차가 전기 연료를 충전하고 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울산에 있는 수소 충전소.
 울산에 있는 수소 충전소.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상식이 통하는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오늘 하루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