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대구 동구의 한 쇼핑몰 영화관 화장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한 장씩 사용한 당신이 바로 문화시민입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손을 씻고 흔히 손 건조기나 종이타월을 쓰게 됩니다. 일회용품과 자원순환에 대한 인식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는 때라 그런지, 절약을 강조하는 문구가 반갑습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환경보호를 위해 휴지 대신 화분에 물을 톡톡'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종이타월 옆에는 휴지 사용 대신 화분에 물을 주자는 문구가 보입니다. 손에 묻은 물을 털어서 화분에 물을 준다는 아이디어가 참 재밌다 싶은 찰나, 작은 화분의 식물들을 살펴보게 됩니다.

생화가 아니라 조화라니, 약간 김이 새기도 합니다. 조화에 물을 줘서 뭐하나 싶다가도, 그래도 한 번은 한 번 쓰고 버리는 휴지에 대해 생각할 기회를 주는 거 같기도 합니다.

종이타월을 아껴 쓰거나, 톡톡 씻은 손을 한 번 더 털어주거나, 아니면 손수건을 가지고 다니거나. 익숙한 편리함에서 한 발 더 물러나서 생활해보는 건 어떨까, 생각해보게 됩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왼쪽 손바닥을 펴보세요. 사람의 손금엔 '시'라고 쓰여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