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지리산 피아골 단풍 축제가 시작된 오늘(11월 3일), 피아골 단풍을 구경하러 오신 분들로 피아골 단풍길이 북적입니다.

아침 햇살이 따스한 단풍길을 걷는 많은 사람들의 얼굴엔 단풍보다 아름다운 미소가 가득합니다.

구례 연곡사부터 직전마을까지 이어진 피아골 단풍길은 차량 통행을 최소화하여 걷기 편한 힐링거리로 만들었으며 농촌체험 등 다양한 볼거리를 준비했습니다.

특히 농촌체험 부스에는 밤까기 체험 등이 준비되어 많은 단풍객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어릴적 밤을 서리했던 경험이 있는 노신사는 흐믓한 표정을 지으며 두 발로 밤 송이를 벌리며 신이나 알밤을 주웠습니다. 손바닥만한 알밤을 두손으로 감싼 아이를 바라보는 엄마의 얼굴엔 흐뭇한 미소가 가득합니다.

곳곳에 설치된 추억의 낙서판에는 단풍객들의 추억의 이야기로 가득합니다. 단풍에 취하고 추억에 취하는 피아골 단풍길은 싸우며 올라갔던 연인도 화해하게 하는 사랑의 길입니다.

피아골 단풍 축제가 끝나도 다음 주말까지는 단풍은 남아 있을 것입니다. 미소와 추억, 그리고 사랑이 넘치는 구례 피아골 단풍길을 걸어보세요.

#피아골단풍축제 #구례연곡사 #피아골단풍길 #구례 #단풍여행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