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자료사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자료사진).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미·중 정상이 양국간 무역분쟁에 대해 논의한 뒤 긍정적인 언급을 내놨다. 북한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 동부시각으로 1일 오전 트위터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대화했다고 밝혔다. 그는 "방금 중국의 시 주석과 길고 아주 좋은 대화를 나눴다, 우리는 무역문제에 무거운 강조점을 두고 여러 주제에 대해 얘기했다"라면서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G20 회의에서 예정된 회담을 통해 논의가 멋지게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에 대해서도 역시 좋은 논의가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중국 매체들은 양국 정상의 통화 내용에 대해 좀 더 자세한 내용을 전했다. <신화통신>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미 경제무역의 본질은 호혜공영"이라면서 "한동안 중미 양측이 경제무역 분야에서 일련의 갈등에 놓였는데 이는 양국 관련 산업과 전 세계 무역에 모두 좋지 않은 영향을 주며 이는 중국이 원치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5일부터 상하이에서 중국국제수입박람회가 열린다는 얘기를 하면서 "중국이 수입을 늘리고 개방을 확대하겠다는 적극적인 의미 표명"이라고 설명했다. 시 주석은 "중미 양측은 협력으로 경제무역에서 어려운 문제를 성공적으로 해결한 선례가 있다"라면서 "양국의 경제팀이 소통을 강화하고 양국의 관심사를 협상해 중미 경제무역 문제에 양측이 모두 받아들일 수 있는 방안을 실현하도록 노력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의 경제무역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중국에 대한 수출을 계속 늘리고 싶다며 양국 경제팀의 의견교환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 미중 양국 정상이 자주, 직접 소통을 유지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했다고 알린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했다고 알린 트위터.
ⓒ @realDonaldTrump

관련사진보기

 
시진핑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병행돼야, 건설적 역할할 것"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프로세스 등 북한과 관련된 문제에 대해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의 역할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의 최고지도자 김정은의 역사적인 회담에 감사하며, 이 회담이 한반도의 비핵화와 한반도의 정치적인 안정을 이끌고 있다"라고 높이 평가했다.

시 주석은 "중국은 북한과 미국이 서로의 관심사를 존중하여 한반도 비핵화 진전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병행하여 이루길 바란다"라며 "중국은 건설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중국이 한반도 문제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걸 아주 중대하게 생각하며 중국과 소통과 협력을 강화할 의지가 있다"라고 답했다.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는 오는 11월 30일부터 아르헨티나에서 열린다. 여기서 열리는 미중정상회담에서 무역문제와 관련한 타결이 없으면 '모든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부과'가 이뤄질 수 있다는 게 미국 당국자들의 얘기였다.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미중 정상의 이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대화의 기회를 만들고 시 주석이 긍정적으로 응하면서, 미중 양 정상이 무역전쟁을 최악의 사태로 끌고 가진 않겠다는 의도를 보인 것으로 보인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