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특별취재팀] 취재 : 이민선.최경준.소중한.류승연 기자 / 사진 : 이희훈 기자

'덴마크-한국 행복교육박람회'가 26일 오전 10시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렸다. 덴마크 교육현장 관계자의 생생한 강연과 박람회 참가자들의 열띤 토론으로 '행복교육'과 '행복사회'를 위한 비결을 찾아 나섰다.

'덴마크-한국 행복교육 박람회'는 <오마이뉴스>와 '꿈틀리 인생학교'가 덴마크의 각급 교육기관 관계자를 초청해 행복사회와 행복교육의 관계를 심층 토론하는 행사다.

라스머스 뱅가드 크누센(Rasmus Vanggaard Knudsen) 교육부 차관보를 비롯해 유치원, 고등학교, 에프터스콜레(청소년 인생학교), 10학년 학교, 호이스콜레(성인 인생학교) 등 다양한 덴마크 교육 관계자 15명이 직접 연사로 나섰다. 이들은 자신이 몸담고 있는 학교공동체가 어떻게 행복한 개인,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하고 있는지 발표했다. 한국의 학생·학부모·교육관계자 등 참가자 400여 명이 박람회장을 가득 메웠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 겸 사회부총리, 오연호 <오마이뉴스> 대표기자(사단법인 꿈틀리 이사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행복교육박람회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 겸 사회부총리, 오연호 <오마이뉴스> 대표기자(사단법인 꿈틀리 이사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행복교육박람회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축사에서 "지식을 축적하기보다 학생 개개인의 능력과 개성에 따라 자신이 가치 있는 존재임을 깨달아가는 덴마크의 교육철학은 학생과 부모 모두 행복한 나라를 만든 동력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우리나라 자유학기제의 모델이 된 에프터스콜레(청소년 인생학교)와 호이스콜레(성인 인생학교)처럼 암기와 훈련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진로와 적성을 찾고 인생을 설계하는 교육은 우리에게 큰 시사점을 주고 있다"라고 말했다.

토마스 리만(Thomas Lehmann) 주한덴마크 대사는 "덴마크와 한국은 작은 국가이지만 두 국가 모두 교육이라는 큰 강점을 갖고 있다"라며 "한국전쟁 이후 폐허가 된 한국에서 유일한 자원은 인적자원이었고 한국은 이를 효율적으로 활용해 무엇보다 발전된 사회를 이뤘다, 이 자리를 통해 서로 많은 것을 교류하고 지식을 함께 나눌 수 있어 기쁘다"라고 덧붙였다.

 
 토마스 리만 주한 덴마크대사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오마이뉴스>, 사단법인 꿈틀리 주최로 열린 행복교육 박람회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토마스 리만 주한 덴마크대사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오마이뉴스>, 사단법인 꿈틀리 주최로 열린 행복교육 박람회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크누센 차관보는 덴마크가 '행복지수 1위'를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이 교육에 있으며, 가장 핵심적인 가치는 '학생의 자유'라고 강조했다. 그는 "덴마크 교육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학생의 자유"라며 "젊은 학생들을 활동적인 시민으로, 자급력 있는 시민으로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사들은 덴마크의 유치원, 고등학교, 에프터스콜레, 10학년 학교, 호이스콜레 등 학교 공동체가 사회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발표했다.

 
 쇄른 에밀 마크프랜드 스톡홀름스게이브 숲유치원 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오마이뉴스>, 사단법인 꿈틀리 주최로 열린 행복교육 박람회에서 종합토론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쇄른 에밀 마크프랜드 스톡홀름스게이브 숲유치원 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오마이뉴스>, 사단법인 꿈틀리 주최로 열린 행복교육 박람회에서 종합토론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쇄른 에밀 마크 프랜드(søren emil markeprand) 숲유치원 원장은 교육 환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이들은 몸을 쓰며 신나게 뛰어놀아야 하며, 이를 위한 가장 좋은 환경이 자연과 함께 할 수 있는 숲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야외 활동이 아이들에게 최고의 학습이라는 생각에 숲 유치원에서 근무한 것"이라며 숲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그는 "유치원을 뜻하는 영어 단어 'kindergarten'이 어린이가 마음껏 뛰노는 정원'이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마크 프랜드 원장은 "덴마크 숲 유치원은 어떻게 학부모와 신뢰를 쌓았느냐"는 질문에 "유치원과 학부모 간에 열려 있는, 개방된 파트너십을 오랫동안 갖고 있다"며 "부모들은 언제든 유치원을 방문하고, 유치원도 항상 아이에 대한 정보를 부모에게 투명하게 전달하면서 오랫동안 신뢰가 쌓인 것"이라고 답했다.

앤더스 슐츠(Anders Schultz) 류슨스틴 공립고등학교 교사는 학생을 '한 명의 사람'으로 대해야 한다며 엘멘델스(Almendannelse)라는 개념도 언급했다. 엘멘델스란 학생을 '반성적으로 사고하는 민주 시민'이자, '독립적 시민'으로 양성해야 한다는 덴마크식 교육법이다. 그는 "엘멘델스 덕분에 덴마크가 세계에서 가장 행복하고 부유한 국가가 된 게 아닐까 한다"라며 "우리가 아이들을 하나의 인격으로 존중할 때, 아이들이 책임감을 가진 민주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수너 코버위 에프터스콜레연합회 사무총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오마이뉴스>, 사단법인 꿈틀리 주최로 열린 행복교육 박람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수너 코버위 에프터스콜레연합회 사무총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오마이뉴스>, 사단법인 꿈틀리 주최로 열린 행복교육 박람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덴마크 에프터스콜레 교사들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오마이뉴스>, 사단법인 꿈틀리 주최로 열린 행복교육박람회에서 꿈틀리 인생학교 학생들이 특별 무대 공연 영상 촬영을 하고 있다.
 덴마크 에프터스콜레 교사들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오마이뉴스>, 사단법인 꿈틀리 주최로 열린 행복교육박람회에서 꿈틀리 인생학교 학생들이 특별 무대 공연 영상 촬영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수너 코버위(Sune Kobberø) 덴마크 에프터스콜레연합회(Efterskole Association) 사무총장은 "매년 나오는 유엔(UN)보고서를 보면 덴마크는 행복한 국가로 분류되고 있다"라며 "그 이유 중 하나로 덴마크의 교육을 꼽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학교는 교육이란 걸 통해 행복을 줄 수 있어야 한다"라며 "덴마크의 에프터스콜레는 이런 점에서 조명을 받고 있다, 다른 나라에는 없는 덴마크만의 중요한 교육 시스템이다"라고 강조했다.

사이먼 레스가드 매드슨(Simon Lægsgaard Madsen) 호이스콜레 연합회(Højskole Association) 이사는 사람의 잠재력을 끌어내기 위한 호이스콜레의 교육 방식과 가치에 대해서 설명했다. 그는 "사람의 잠재력을 제대로 실현하고 번영된 국가를 만들기 위해서는 기존 시스템에 대해 비판하고 건설적인 항의가 필요하다"며 "항의할 수 있는 자유, 비판할 수 있는 자유는 단순 시민권이 아니라 시민의 의무"라고 말했다.

 
 26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오마이뉴스>, 사단법인 꿈틀리 주최로 열린 행복교육박람회에서 사례발표를 하고 있다.
 26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오마이뉴스>, 사단법인 꿈틀리 주최로 열린 행복교육박람회에서 사례발표를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오마이뉴스>, 사단법인 꿈틀리 주최로 열린 행복교육박람회에서 꿈틀리 인생학교 학생들이 특별 무대 공연을 하고 있다.
 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오마이뉴스>, 사단법인 꿈틀리 주최로 열린 행복교육박람회에서 꿈틀리 인생학교 학생들이 특별 무대 공연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덴마크 교육 관계자들의 강연에 이어 에프터스콜레, 호이스콜레 유학을 안내하는 세미나도 마련됐다. 또한 가재울초등학교, 인창고등학교, 오딧세이학교, 몽실학교, 꿈틀리인생학교 등 한국의 '행복교육' 사례도 발표했다.

2013년부터 17차례 덴마크 현지를 취재한 오연호 <오마이뉴스> 대표(꿈틀리인생학교 이사장)는 "다행인 것은 지난 6년 전국을 다녀보니 우리 사회 곳곳에 '우리 안의 덴마크'가 만들어지고 있는 것 같아 이민을 가지 않아도 될 것 같다"라며 "전국의 온갖 혁신학교와 서울시교육청의 오디세이학교, 경기교육청의 꿈의학교·몽실학교 그리고 꿈틀리인생학교 등 공교육과 민간 분야에서 더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움직임이 계속 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오연호 <오마이뉴스> 대표기자 ('꿈틀리 인생학교' 이사장)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오마이뉴스>, 사단법인 꿈틀리 주최로 열린 행복교육 박람회 종합토론에서 최근 문재인 대통령에게 회신 편지를 받은 서산부속고등하교 학생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오연호 <오마이뉴스> 대표기자 ("꿈틀리 인생학교" 이사장)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오마이뉴스>, 사단법인 꿈틀리 주최로 열린 행복교육 박람회 종합토론에서 최근 문재인 대통령에게 회신 편지를 받은 부석고등학교 학생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