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주로 구입하는 HMR 유형은 '가열 후 먹는 식품'
 -HMR 구입자는 집밥같이 친숙한 메뉴보다 먹기 간편한 메뉴 선호
 -연세대 함선옥 교수팀, HMR 구입 경험 있는 553명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대형마트 등에서 가정식사 대용식(HMR, Home Meal Replacement)을 선택할 때 가장 먼저 고려하는 것은 음식의 맛으로 밝혀졌다. 소비자가 주로 구입하는 HMR 유형은 '가열 후 먹는 음식'(ready to heat)이었다.

 연세대 식품영양학과 함선옥 교수팀이 2017년11월 최근 6개월 내 HMR 제품 이용 경험이 있는 553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고객의 가정식사대용식 구매 현황 및 기대일치정도 분석)는 대한영양사협회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조사에서 소비자가 가장 많이 사는 HMR 제품 유형은 '가열 후 먹는 음식'(ready to heat)이었다(52.6%). 다음은 '간단 조리 후 먹는 음식'(ready to end-cook, 25.7%)ㆍ'바로 먹는 음식'(ready to eat, 16.1%)ㆍ'조리 후 먹는 음식'(ready to cook, 5.6%) 순이었다.

 소비자는 HMR을 살 때 집밥과 같이 친숙한 메뉴(23.5%)보다 먹기 간편한 메뉴(66.7%)를 훨씬 선호했다. 4명 중 3명은 맛 때문에 특정 HMR 상품을 고른다고 응답했다. HMR 제품을 살 때 가격ㆍ건강보다 맛을 우선시한다는 것이다.

 HMR 제품을 주로 구입하는 장소는 대형마트ㆍ편의점ㆍ백화점  순서였다. HMR 제품 구입 횟수는 주 1회 이하와 주 2~3회가 각각 46.3%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HMR 제품을 구입하는 이유가 '조리가 간편하기 때문'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83.2%에 달했다. '시간을 절약할 수 있어서'란 응답도 많았다(68.5%). 

 HMR의 주 용도는 간식용과 직장ㆍ학교 식사용이었다.

 한편 HMR은 가정에서 직접 요리한 것과 같은 주요리(main dish)를 신속하게 대체 가능하도록 1인분 용기에 단백질ㆍ탄수화물ㆍ채소 공급원을 담아 제공하는 음식이다. 조리과정 없이 가정에서 취식 가능한 음식을 제공하는 것으로, 소비자는 식품을 구매(buy food)하는 것이 아니라 식사의 형태를 사게(buy meal) 된다.

HMR 시장은 최근 빠르게 확대ㆍ다양화돼 식품업계의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HMR의 국내시장 규모는 2015년 출하액 기준 1조6720억원에 달한다. 불과 4년 만에(2011년 1조1067억원) 50% 이상 성장했다(농림축산식품부).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에도 실렸습니다. (저작권 © '당신의 웰빙 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