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시 덕양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오는 11월 5일부터는 오후반 '다은터'도 함께 운영할 계획이다.
 고양시 덕양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오는 11월 5일부터는 오후반 "다은터"도 함께 운영할 계획이다.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지난 7월에 문을 연 고양시(시장 이재준) 덕양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경증치매환자 쉼터를 확대 운영한다. 현재는 오전반 '늘봄터'를 운영하고 있는데, 오는 11월 5일부터는 오후반 '다은터'도 함께 운영할 계획이다.

덕양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치매환자의 삶의 질 향상과 사회적 고립을 예방하기 위해 경증치매환자를 위한 쉼터를 운영하고 있다.

쉼터 참여 대상자는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환자 가운데 국가지원서비스나 장기요양서비스를 받지 않는 미신청자 및 대기자다.

프로그램은 주 5회 3시간씩 3개월 과정으로 진행된다. 작업치료, 원예치료, 음악치료, 운동치료 등 다양하고 전문적인 프로그램을 통해 치매 진행 속도를 늦추도록 돕는 게 목적이다. 자세한 문의는 덕양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 031-8075-4793, 4808)로 연락하면 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상식이 통하는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오늘 하루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