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상설무대에서 우카당카의 코믹 마임쇼 광경 코미디와 반시축제가 동시에 열려 관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 상설무대에서 우카당카의 코믹 마임쇼 광경 코미디와 반시축제가 동시에 열려 관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 김용한

관련사진보기

  
씨없는 감으로 유명한 청도 반시의 우수성과 지역 홍보를 위해 매년 개최하고 있는 2018청도반시축제 현창인 청도야외공연장을 찾았다.

청도는 대보름에 즈음하여 새끼를 꼬아 엮는 도주문화제를 비롯해 상설적으로 열리는 청도 소싸움 축제가 유명한 지역이다. 농가 대다수가 감을 주생산으로 하고 있을 정도로 반시는 지역 특산물이기도 하다.

13일, 반시축제가 열리는 행사장에는 이른 아침부터 나들이 나온 인파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일찍부터 행사장을 운영하고 있는 부스들도 오픈 1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체험 참가객이 많아 다음 대기 순서를 기다릴 정도로 북적였다.

야외공연장에서는 힙합 코믹댄스 공연인 해외초청공연 돈주앙의 '슈퍼마리오 & 스폰지밥'이 첫 테이프를 끊었고, 일본 서커스 그룹인 '투알맨션'의 시네마 파라다이스 코믹 넌버벌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넌버벌 퍼포먼스 '점프' 공연 실내공연장에서는 넌버벌 퍼포먼스 '점프'가 공연되었다.
▲ 넌버벌 퍼포먼스 "점프" 공연 실내공연장에서는 넌버벌 퍼포먼스 "점프"가 공연되었다.
ⓒ 김용한

관련사진보기

 
이와 함께 상설무대에서는 시민과 함께하는 관객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되었다. 감깍기 대회를 비롯한 코미디와 넌버벌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실내에서는 청도세계코미디아트페스티벌(이하 코아페)의 배꼽 잡는 코믹극이자 넌버벌퍼포먼스인 '점프'의 유료공연도 열렸다.

이번 행사 기간에는 관객들의 폭넓은 참여와 관심을 드높이기 위해 회당 100명가량의 관람객을 선착순 무료(설문지 작성)로 입장시키는 이벤트도 열려 관객들은 반기는 기색이었다.
  
전국감 품종전시회 광경 행사장 입구에 마련된 전국감 전시장의 모습. 전국 각지에서 생산되는 감을 전시해 놓고 있으며, 그 옆에서는 청도 홍시를 판매하고 있다.
▲ 전국감 품종전시회 광경 행사장 입구에 마련된 전국감 전시장의 모습. 전국 각지에서 생산되는 감을 전시해 놓고 있으며, 그 옆에서는 청도 홍시를 판매하고 있다.
ⓒ 김용한

관련사진보기

   
도자기 체험하고 있는 광경 한 어린아이가 반시축제에서 일반 시민들을 위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도자기 체험을 하고 있다.
▲ 도자기 체험하고 있는 광경 한 어린아이가 반시축제에서 일반 시민들을 위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도자기 체험을 하고 있다.
ⓒ 김용한

관련사진보기

 
또 현장에서는 반시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반시의 전국 상품들을 한 자리에 모아놓은 전시회와 반시 맛보기, 반시 판매행사도 열려 농사를 지은 생산자와 소비자가 만나는 자리를 마련했다. 

또한, 행사장 입구에서는 청도 반시를 이용한 요리경연이 펼쳐졌고, 행사장 뒤편에서는 감따기 행사도 열렸다. 이번 행사는 오는 14일까지 청도공설운동장 앞에 위치한 청도야외공연장 일원에서 코아페와 청도반시 축제가 동시에 열린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모든 사람이 기자가 될 수 있다"는 말에 용기를 얻고 글을 쓰고 있습니다. 우리가 바로 이곳의 권력이며 주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