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한기 합참의장 국감 답변 박한기 합참의장이 12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참석해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8.10.12
▲ 박한기 합참의장 국감 답변 박한기 합참의장이 12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참석해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합동참모본부(아래 합참)는 12일 국회 국방위원회 합참 국정감사에서 논란이 된 북한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정 여부와 관련, '남북 양 정상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통해 "남북 정상은 4·27 판문점 선언에서 서해 북방한계선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만들기로 합의했고, 또한 9·19 군사합의서에서도 이를 재확인한 바 있다"면서 "이는 양 정상 간 NLL을 인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합참은 "우리 군은 우리 장병들이 피로 지켜온 NLL을 고수함은 물론, NLL을 기준으로 등면적 원칙하 평화수역과 공동어로구역 설정을 위해 4·27 판문점 선언 이후 북한측과 지속 협의해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합참은 이날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에 비공개로 북한이 7월부터 자신들이 NLL 남쪽으로 설정한 서해 경비계선을 강조하고 있다고 보고한 것에 대해 "지난 7월 이후 서해 상 최전선 지역 함선 간의 통신과 관련한 사례를 설명한 것으로 군사합의서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는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의 합참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북한의 서해 NLL 인정 여부를 놓고 논란이 벌어진 바 있다(관련기사: "북한이 NLL 인정" 대통령 발언에 논란 벌어진 국방위 국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