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제주 국제관함식 주최국 한국 구축함의 '이순신 장군 깃발' 게양을 보도하는 일본 NHK 뉴스 갈무리.
 제주 국제관함식 주최국 한국 구축함의 "이순신 장군 깃발" 게양을 보도하는 일본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제주 국제관함식에 욱일기를 내걸지 못한 일본이 주최국 한국의 이순신 장군 깃발에 불만을 터뜨렸다.

일본 NHK는 12일 "제주 국제관함식에서 한국 구축함이 조선을 침략한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일본군과 싸운 이순신 장군의 깃발을 게양했다"라며 "국기 이외의 게양을 불허한 한국 정부의 요구와 모순된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제주 국제관함식 해상사열 참가국 중 호주, 태국, 싱가포르, 캐나다 등이 (자국 국기가 아닌) 군함기를 게양했다"라며 일본 해상자위대의 욱일기 게양을 거부당한 것이 부당하다고 지적했다.

<산케이신문>도 "한국 구축함이 '항일 영웅' 이순신 장군의 깃발을 게양했다"라며 "일본 구축함의 욱일기 게양은 국내·국제법상 전혀 문제가 없지만 한국이 자국민의 반발을 이유로 게양하지 말 것을 요청했다"라고 비판했다.

앞서 우리 정부는 이달 10~14일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을 앞두고 일본 측에 군국주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욱일기를 게양하지 말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일본 방위성은 "욱일기는 국제법상 군 소속 선박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외부 표식에 해당한다"라고 반발하며 욱일기 게양을 고집했으나, 외교 갈등으로 불거지자 결국 관함식에 불참하기로 했다.

다만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가 밝혔던 (군함기 게양 불허) 규칙은 지켜지지 않았다"라며 "한국 정부도 입장이 있을 것이고 앞으로 잘 협의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와야 방위상은 "최근 한반도 정세를 고려할 때 한일 협력은 매우 중요하다"라며 "이번 일은 유감이지만 그것을 넘어 한국과의 방위 및 안보 교류를 한층 더 추진해 나가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순신 장군 깃발 게양에 대해 "미래 해양 강국으로서의 의지를 나타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3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