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세상에서 가장 귀중한 '3금'이 무엇인지 아십니까?"

비금도에 있는 천일염 공장을 구경 갔을 때, 안내하던 직원이 물었다. 천일염을 만드는 곳이니 당연히 소금 얘기다. 황금까지 '2금'은 생각나는데 마지막 '1금'이 생각나지 않았다. 그 마지막 금은 지금이었다. 손으로 잡을 수 없는 지금을 마치 황금처럼 '3금'에 묶어 넣은 것이다.

덕분에 그 후 죽염으로 양치질할 때마다 소금에 이어 지금도 생각한다. 밥을 먹거나 길을 걸을 때도 지금이 얼마나 중요한지 새기게 된다. 틱낫한 스님은 "삶은 지금 이 순간에만 존재한다. 밥 먹는 지금, 걷고 숨 쉬는 지금, 후회, 절망, 고통, 불안, 걱정 대신 온전히 밥 먹고, 온전히 걷고 숨 쉬어라"고 말한다. 온전히 지금, 이 순간에 머무르는 수행이다.

'온전히 이 순간에 머물러라!' 지금 눈 깜박할 이 순간은 불가에서 말하는 찰나(75분의 1초)다. 이 순간들이 모여 과거와 미래를 이룬다. 삶도 행복도 이루고, 인생도 역사도 만든다. 삶이 고달프고 불행해지는 것은 마음이 온전히 지금, 이 순간에 머물지 않고 과거(후회)와 미래(불안)로 방황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설법이다. 지금, 이 순간에 마음을 온전히 머무르게 하려면 어찌 해야 하나. 하루의 그 많은 찰나에서 후회와 불안을 몰아내고 온전한 마음이 머무는 찰나는 얼마나 될까.

얼마 전 꿈을 꾸었다. 무서운 꿈이었다. 전쟁이 났다. 무엇을 어찌해야 할지 손발이 떨렸다. 옛날 전쟁과는 달리 요즘 전쟁은 피난 갈 데도 없다는데. 이상하게 주위에 도와주는 사람 하나도 안 보인다. 우왕좌왕 걱정하고 애만 태우다 깨어났다. 새벽 4시였다. 흉몽은 사실과 반대로 오히려 길할 징조라는 '흉몽대길' 옛말을 되새기며 식은땀을 닦았다. 걱정과 불안이 꿈속에서까지 쫓아와 괴롭힌 날이었다.

꿈은 실제 지금, 이 순간은 아니다. 그런데도 꿈속에서 느꼈던 순간들, 절망에 빠졌던 수많은 찰나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생생하다. 그 후 며칠간 꿈을 생각하며 걱정 반 기대 반 했었다. 다행히 나쁜 일도 좋은 일도 없었다. 다시 생각해보니 길몽이었다. 아니 어리석음을 깨치게 하는 꿈이었다. 지금, 이 순간 이렇게 전쟁이 안 난 평범한 일상이 얼마나 길하냐는 진리를 깨달았다.

지금, 우리는 밥을 먹고 길을 걷고 글을 쓰고 차를 운전하고 숨을 쉰다. 현재가 없으면 과거도 미래도 없듯이. 손에 잡히지 않고 계속 변하는 지금, 이 순간이 없으면 손에 확실하게 잡히는 다른 '2금'도 다 소용없어진다. 톨스토이(1828~1910)는 세상에서 가장 귀중한 '3개의 지금을 말한다. '때, 일, 사람'이다.

"당신에게 가장 중요한 때는 지금 이 시간이다. 당신에게 가장 중요한 일은 지금 하고 있는 일이다. 당신에게 가장 중요한 사람은 지금 만나고 있는 사람이다."

지금 이 시간, 지금 하고 있는 일은? 지금 만나고 있는 사람은? '3지금'은 순간순간 변한다. 나는 지금 하루를 마감하며 글을 쓰고 있다. 나는 지금 틱낫한 스님을 만나기 위해 열심히 읽고 있다.

우리나라 행복지수는 언제나 세계 최하위권이다. 세계 중위권 이상 올라가본 적이 한 번도 없단다. 지수를 우리 기준이 아닌 자기들 서양식 기준으로 정했을 터이니까 라고 변명해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많이들 불행하다. 지금, 이 순간 우리에게 행복을 주는 가장 중요한 '3지금'은 무엇일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아무리 어려운 문제도 글로 쓰면 길이 보인다'는 가치를 후학들에게 열심히 전하고 있습니다. 인재육성아카데미에서 '글쓰기특강'과 맨토링을 하면서 칼럼집 <글이 길인가>를 발간했습니다. 기자생활 30년(광주일보편집국장역임), 광주비엔날레사무총장4년, 광주대학교 겸임교수 16년을 지내고 서당에 다니며 고문진보, 사서삼경을 배우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