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하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8월 3일 오전 싱가포르에 도착해 숙소인 한 호텔로 들어가고 있다. 리 외무상은 호텔 정문에서 대기하던 내외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은 채 승강기에 탑승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 (자료사진)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유엔 무대에서 "미국에 대한 신뢰 없이는 우리가 먼저 핵무장을 해제하는 일은 절대로 있을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리 외무상은 미국 동부시각으로 29일 이날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비핵화를 실현하려는 우리 공화국 정부의 의지는 확고부동하지만 이것은 미국이 우리로 하여금 충분한 신뢰감을 가지게 할 때만 가능하다"라고 밝혔다.

그는 "조미 수뇌회담이 진행되기 이전부터 핵시험과 대륙간탄도로켓 발사시험을 중지하고 핵실험장을 투명성 있게 폐기했다"라며 "핵무기와 핵기술을 이전하지 않을 것에 대해 확약한 것과 같은 중대한 선의의 조치들을 먼저 취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이에 대한 미국의 상응하는 화답을 우리는 보지 못하고 있다"라며 "미국은 선비핵화만을 주장하면서 이를 강압적으로 실현하기 위해 제재 압박 도수를 더욱 높이고 있으며, 종전선언 발표까지 반대하고 있다"라고 미국을 비판했다.

이어 "만일 비핵화 문제의 당사자가 미국이 아니라 남조선이었다면 조선반도 비핵화 문제도 지금 같은 교착상태에 빠지는 일이 없었을 것"이라며 남북 관계에 비해 진전이 더딘 북미 관계 개선에 불만을 나타냈다.

리 외무상은 "제재로 우리를 굴복시킬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우리에 대해 모르는 사람들의 망상에 불과하지만, 제재가 우리의 불신을 증폭시키는 게 문제"라며 "조미 공동성명의 이행이 교착에 직면한 원인은 미국이 신뢰 조성에 치명적인 강권의 방법에만 매달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의 정치적 반대파는 순수 정적을 공격하기 위한 구실로 우리 공화국을 믿을 수 없다는 험담을 일삼고 있다"라며 우리가 받아들일 수 없는 무리한 일방적 요구를 들고 나갈 것을 행정부에 강박하여 대화와 협상이 순조롭게 진척되지 못하도록 훼방을 놓고 있다"라고 비핵화에 회의적인 미국 내 강경파를 비판했다.

이어 "우리는 미국 땅에 돌맹이 한 개 날라간 적이 없지만. 미국은 조선반도 전쟁 시기 우리나라에 수십 발의 원자탄을 떨구겠다고 공갈한 적이 있는 나라"라며 "우리의 문턱에 끊임없이 핵전략 자산을 끌어들인 나라"라고 최근 북미 협상이 교착에 빠진 원인을 미국에 돌렸다.

그러면서 "조선반도 비핵화도 신뢰 조성을 앞세우는 데 기본을 두고 평화체제 구축과 동시 행동 원칙에서 할 수 있는 것부터 하나씩 단계적으로 실현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고 동시 행동과 단계적 실현 원칙을 거듭 강조했다.

또한 "우리의 핵시험과 로켓 시험 발사를 문제시해서 숱한 제재 결의를 쏟아낸 유엔 안보리지만 그 시험이 중지된 지 1년이 되는 오늘까지 제재 결의는 해제되거나 완화되기는커녕 토 하나 변한 것이 없다"라며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를 지적했다.

이어 "남조선 주둔 유엔군사령부는 북남 사이의 판문점 선언의 이행까지 가로막는 심상찮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라며 "유엔의 통제 밖에서 미국의 지휘에 복종하는 연합군 사령부에 불과하지만 아직까지도 신성한 유엔의 명칭을 도용하고 있는 것이 문제"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위원장의 조선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기 위한 확고한 의지"를 강조하며 "조선반도에 조성된 현재의 완화 기류는 공고한 평화로 정착되고, 조선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도 실현될 것"이라고 밝혔다.

리 외무상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리 외무상이 강경 발언을 쏟아낸 것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의 실무 협상에서 북한이 주도권을 잡고, 국제사회의 지지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