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거짓사람 허수아비다. 예전에 허수아비는 나무막대에 옷을 입힌 후 그 안에 볏짚을 가득가득 채워 넣어서 만들었다. 그러나 요즘 순천만에 가면 고운 한복을 입은 어여쁜 허수아비가 있다.

순천만에서 만난 허수아비다. 알록달록한 옷을 입은 허수아비, 청바지, 신사복, 군복, 일상복을 입은 허수아비 등 그 모습이 헤아릴 수 없이 많다. 바람이 불때마다 흔들리며 반짝이는 허수아비 독수리와 허수아비 매도 있다. 실로 그 모양새와 생김새가 다양하다.

이들 허수아비는 원래 곡식의 낟알을 쪼아 먹는 새떼를 쫒기 위해서 만들었다. 그러나 순천만의 다양한 허수아비들은 황금들녘에서 풍년가를 부르고 있다. 강강술래를 하는 허수아비 무리도 보인다.

순천만에 이르는 길가에는 허수아비 행렬이 이어진다. 오는 29일, 이곳 순천 별량면 일출길에서 허수아비 체험행사가 열린다. 이날 행사에서는 허수아비 만들기와 벼베기, 메뚜기잡기, 고들빼기김치 품평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순천만에서 대하양식도 한다. 순천만에 이르는 길가 곳곳에 대하구이와 대하 요리를 선보이는 음식점이 있다. 이곳에 가서 제철 맞은 통통한 대하구이와 대하를 넣은 칼국수를 맛보는 것 또한 순천만 여행의 즐거움이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