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동산 불로소득 지적하는 이재명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1일 오전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최근 부동산 폭등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 부동산 불로소득 지적하는 이재명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1일 오전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최근 부동산 폭등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부동산 가격 폭등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오는 2022년까지 경기도에 공공임대주택 20만호를 공급하기로 했다.

특히 이 가운데 30%가 넘는 6만1천호는 신혼부부, 대학생, 사회초년생 등 청년층이 대상이다. 이는 2017년까지 도가 청년층에 공급한 공공임대주택 5천500호의 11배에 달하는 규모다. 청년들이 주거문제를 해결하고 안정적으로 사회에 진입할 수 있는 주거디딤돌이 될 전망이다.

"주거권은 우리 모두가 누려야 할 헌법적 권리"... 청년층 안정적 사회진입 지원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20일 "장기간 안정적인 거주가 가능한 주택을 늘리고, 신혼부부와 청년가구의 주거 진입장벽을 낮추는 등 누구에게나 공정한 경기도, 누구나 살기 좋은 경기도를 열어 가기 위해 공공임대주택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화영 부지사는 다보스 포럼 참석차 중국을 방문 중인 이재명 도지사 대신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거권은 우리 모두가 누려야 할 헌법적 권리이고, 국민의 주거권 보장은 국가의 중요한 책무"라며 이같이 말했다.

경기도는 공공임대주택정책을 '장기임대 우선'으로 추진해 기존의 패러다임을 완전히 바꿔 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도는 공공택지내 30년 이상 장기공공임대주택 비율을 현재 22.7%보다 대폭 상향 확대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적극 협의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경기도는 공공이 직접 건설해서 공급하는 건설임대 13만7천호와 기존 주택 매입 또는 전세를 통해 확보한 후 이를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하는 매입 및 전세 임대 6만3천호 등 2가지로 나눠 20만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연도별로는 2018년 3만3천호를 시작으로 2019년 4만1천호, 2020년 5만1천호, 2021년 4만4천호, 2022년 3만2천호 등이다.

또한, 도는 책임감 있는 주거복지 실현을 위해 그동안 한국토지주택공사에 의존하던 수동적 공급 방식에서 탈피하고 경기도시공사를 통해 5년간 공공임대주택 20만호의 약 20%인 4만 1천호를 직접 공급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경기도의 공공임대주택 중 자체 공급 비율은 5%에서 20%로 대폭 높아지게 된다.

이밖에도 도는 매입임대주택 이용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교통 등 입지조건이 좋고 품질이 우수한 주택을 공급할 수 있도록 호당 매입비용을 국비 1억1천만 원에 도비 5천만 원을 추가, 1억6천만 원으로 향상시키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이번 공공임대주택 확대를 위해 5년 동안 총 24조7천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가운데 국비를 제외한 2천 308억 원은 경기도가, 3조 5천억 원은 경기도시공사가 충당한다.

57만6천호 공급이 완료되면 도내 주택 수 대비 공공임대주택 비율은 2017년 기준 8.5%에서 2022년 11.6%까지 올라간다. 이는 유럽연합(EU) 평균 9.3%보다 2.3%p 높은 수준이다.
 
이화영 "경기도 2022년까지 공공음대주택 20만호 공급하겠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기도 공공임대주택 공급 확대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 이화영 "경기도 2022년까지 공공음대주택 20만호 공급하겠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기도 공공임대주택 공급 확대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공동주택 분양 초과 이익 환수... 장기공공임대주택 재원으로 활용"

한편, 이화영 부지사는 이날 공공임대주택 공급 활성화를 저해하는 불합리한 제도를 적극 개선하고, 공공임대주택이 주거안정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 LH, 경기도시공사, 시군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경기도시공사가 공공임대주택 건설을 위해 국비를 융자할 경우 이를 부채 산정 시 제외토록 하는 등의 16개 제도개선 사항을 정부에 건의했다. 또, 정부가 발표한 수도권 30여 곳의 신규 공공주택지구 지정과 공공주택지구내 30년 이상 장기공공임대주택 비율을 현재 22.7%보다 상향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국토교통부와 적극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이화영 부지사는 "부동산은 사고팔며 이익을 취하는 수단이 아니라 안정적으로 생활하는 터전이 되어야 한다"면서 "공동주택 분양으로 발생하는 초과 이익을 공공이 환수하고 이를 기금화, 장기공공임대주택 재원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부지사는 이어 "경기도는 정부의 주택공급 확대 방침에 공감하며, 정부에 적극 협조하겠다"면서 "정부도 부동산 정책을 추진하면서 지방의 자족기능에 대한 고민을 함께 해 주길 당부한다. 지자체의 장기발전 로드맵과 정부의 정책이 함께 맞물려 돌아갈 때 합리적인 도시개발과 안정적인 주거환경이 동시에 달성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재명 도지사는 지난 11일 '민주당-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부동산 문제의 해결 방안으로 '국토보유세'를 제안해 주목을 받았다.

당시 이재명 지사는 "현실은 토지공개념이 아니라 오히려 대한민국 국민의 공통, 유일 자산인 토지가 특정 소수의 투기 수단으로 전락하고 경제의 성장을 가로막는 장애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기본소득용 국토보유세'와 '장기공공임대주택 건설을 위한 공공택지의 분양수익 환수'라는 새로운 대안이 집값 문제 해결을 위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2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