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소년인권더하기 회원들이 20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청소년인권더하기 회원들이 20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나라에 발전이 없는 이유는 여자들이 아이를 낳지 않아서 그래'
'너희들 이렇게 집중 안 해서 돈 많은 남자 만날 수 있겠니?'
'생리통 그런 거 가지고 유난 떨지 마. 요새 여자들이 자궁근육이 약하니까 그러는 거야'


최근 논산여상의 스쿨미투를 통해 고발된 내용이다. 이와 관련해 충남인권더하기 회원들은 20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교육감은 '스쿨미투'에 책임 있게 응답하라"고 촉구했다. 학생 자치권과 학생 인권 보장을 위한 법제화에 충남교육청이 적극 나설 것을 주문한 것이다.

단체는 "충남 논산여상 학생들이 소셜 미디어를 통해 알린 미투 폭로는 눈과 귀를 의심케 한다"며 "학생들의 성평등 인식은 성장하고 있는데, 교사들의 인식과 태도는 시대착오적"이라고 비판했다.

단체는 이어 "논산여상 스쿨미투는 단순한 개별 사건으로 취급되어서는 안된다. 궁극적으로 학생인권이 확립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면서 "관내 모든 학교에 대한 실태 조사 및 성평등 교육을 실시하고 인권침해에 대한 권리 구제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체 논산 여상 미투 학생들에 대한 지지 발언도 이어갔다. 이와 관련해 단체는 "충남 청소년 인권더하기는 용기를 내어 차별과 폭력을 고발한 학생들에게 지지와 연대로 응답한다"며 "학생을 존중하지 않는 차별적이고 위계적인 학교 문화는 더 이상 용납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공정한 조사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김혜영 천안 여성의 전화 대표는 "학생들이 미투 운동에 용기를 얻어 그동안 속에 담아 두었던 이야기를 밖으로 꺼내고 있다"며 "학생들에 대한 보호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드러난 사건에 대해서는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면서 "충남교육청은 외부 인사들과 함께 이 문제를 공정하게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청소년도 성인과 동등한 시민임을 인식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용실 어린이책시민연대 대표는 "어린이 청소년이 시민임을 선언하는 것이 성폭력이나 학교폭력으로부터 벗어나게 하는 것"이라며 "관계가 평등할 때 상대에 대한 존중감이 생긴다. 하지만 학교는 여전히 변하지 않고 있다"고 성토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블로그 미주알고주알( http://fan73.sisain.co.kr/ ) 운영자. 필명 전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