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공공기관이 이전된 김천 혁신도시 모습.
 공공기관이 이전된 김천 혁신도시 모습.
ⓒ 경상북도

관련사진보기

 
정부가 122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추가적인 지방 이전 분류작업에 착수하고, 더불어민주당도 국가균형발전법 개정안을 발의하기로 하는 등 정부여당 차원에서 공공기관 이전을 적극 추진하기로 한 가운데 대구 지역 시민단체가 이를 반대하는 자유한국당을 비판하고 나섰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공공기관 지방이전 의사를 밝힌 데 대해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지난 5일 "사실상 대한민국 경제의 중심인 서울을 황폐화하겠다는 의도밖에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지난 11일 대구지역 언론인들과의 토론회에서 "지역 균형발전 하자는데 자유한국당이 반대할 이유가 없다"라면서도 "적지 않은 가족이 찢어지는 것"이라는 표현을 쓰면서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러자 대구참여연대는 13일 성명을 통해 "김성태 대표의 발언은 지방의 고사 위기는 안중에도 없는 수도권 이기주의"라고 비판했다. 또한 김병준 위원장에 대해서는 "참여정부 시절 같은 정책을 옹호했던 태도를 돌변할 정도로 타당하지 않다"며 "최근 이슈에 대한 자유한국당 지도부와 TK(대구경북) 정치인들의 태도는 몹시 실망스럽다"라고 평가했다.

대구참여연대는 "지역 정주율이 낮은 문제와 지역인재 채용이 부족한 점, 지방업체와 계약을 기피하는 점 등의 문제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공공기관이 지방으로 이전한 후 나타난 문제점들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10년 자유한국당이 이런 문제들을 해결할 적극적 대책을 마련하거나 추진하겠다는 얘기는 들어본 적 없다"라면서 "이제 와서 이런 문제들 때문에 지방이전을 반대하는 것은 누워서 침 뱉기나 다름없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자유한국당 지도부의 생각처럼 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발언이 정략적일 수도 있다"며 "그러나 지방 고사의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이라면 지역민으로서는 반가운 일로 한국당은 반대만 일삼을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경북도당도 성명을 통해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 공공기관 지방 이전과 관련된 정부 부처들이 이전 대상기관 분류작업에 착수했다는 소식을 환영한다"라면서 "공공기관 이전 과정에서 경북에 대한 각별한 지원을 해주길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