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정질문을 진행하고 있는 당진시의회 본회의장 모습 (사진제공: 당진시의회)
▲ 시정질문을 진행하고 있는 당진시의회 본회의장 모습 (사진제공: 당진시의회)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3대 당진시의회가 첫 번째 시정질문에 대한 집행부의 답변을 서면으로 대체했다. 이 때문에 정작 당진시의 답변을 듣는 시간에 당진시민들은 답변 내용은 듣지 못하고 보충질의만 지켜보게 됐다.

당진시의회 제1차 정례회 시정질문이 시작됐다. 당진시의회 의원들은 10일 의장을 제외한 12명의 시의원들이 시정질문을 진행했다. 12명의 시의원들은 모두 약 100여개의 시정질문을 진행했으며 내용은 모두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문제는 11일 집행부의 답변을 듣는 순서였다.

당진시의회 의원들은 회의를 시작하기 직전 집행부의 답변을 서면으로 대체하기로 결정했다. 서면을 검토한 후 보충질문만 진행하기로 한 것이다. 이에 반대 의견을 표한 의원들도 있었지만 결국 집행부가 준비한 답변서(답변 시나리오)를 각 의원들이 받아보고 보충질문만 진행했다. 시의원들의 질문은 홈페이지와 지역방송국 등의 방송을 통해 내보냈지만, 그에 대한 답변을 들은 시민들의 알 권리는 원천적으로 차단됐다. 

당진시의회의 시정질문을 방청하고 있는 시민단체의 한 회원은 "어제(10일)부터 방청하고 있다. 오늘(11일) 시의원들이 질문을 하는데 답변 내용도 모르는 상황에서 무슨 내용인지 알아 듣기 어렵다. 자기들끼리 질문과 답변을 할 것이면서 시정질문을 왜 방송까지 해가며 공개적으로 하는지 이유를 모르겠다"라고 비판했다. 

집행부 답변의 서면 대체에 동의한 당진시의회 한 의원은 "집행부가 준비한 답변을 다 듣게 되면 회의가 너무 길어진다. 효율성을 위해서는 이를 간소화할 필요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다만 이런 의견에 반대하며 시민들의 알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한 의원은 조상연, 김명회, 서영훈, 윤명수 의원 등 초선 위주의 4명이다.

시민과의 소통을 강조하는 당진시의회가 되려 효율성만을 강조하며 시민들의 알권리를 제한했다는 비판을 곱씹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결국 당진시의회는 관련 취재가 진행되자 경제환경국의 답변부터는 집행부의 정식 답변을 모두 듣기로 결정했다.

덧붙이는 글 | 당진신문에도 송고한 기사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당진신문에서 일하고 있는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