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평화회의,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경남본부는 9월 11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경남평화회의,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경남본부는 9월 11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이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을 반대하는 가운데, 경남평화회의와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경남본부는 "방해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김영만 6·15경남본부 상임대표, 이순일 열린사회희망연대 공동대표, 이경희 일본군위안부할머니와함께하는 마산창원진해시민모임 대표, 김민수 전교조 경남지부장 등 인사들은 9월 11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자유한국당, 재 뿌리지 말라"

김영만 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나라의 국익이 있고, 미국의 국익, 일본의 국익이 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한국의 불행이 미국의 이익이었다"며 "한반도의 불행이 일본에 행운, 서로 국익이 엄청난 차이가 난다. 국익 때문에 말은 평화니 비핵화니 하며 진전이 안 된다. 속셈이 다르다"고 했다.

그는 "한미동맹이 아무리 중요해도, 미국이 우리를 동맹으로 생각한다면 한반도의 번영과 평화가 되도록 생각해서 해야 한다"며 "미국보다 더 미국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고, '대한민국'이 '대한미국'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김 대표는 "판문점 선언 비준을 두고 대한민국의 국익을 생각하는가, 아니면 미국과 일본의 국익을 생각하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국회 비준을 반대한다면 그 사람들은 먼 훗날 매국노 이완용과 같은 평가를 받을 것이다"고 했다.

경남평화회의는 회견문을 통해 "자유한국당은 판문점선언 국회비준을 반대하며 그것을 무산시키기 위해 혈안이 되어있다"며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북의 비핵화 약속 이행 없이 국민의 재정부담을 지우는 판문점선언 국회비준을 수용할 수 없다고 하였다. 하지만 그것은 본말이 전도된 이야기이며 퍼주기 흑색선전의 재판일 따름이다"고 했다.

이들은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 정상은 한반도의 전쟁위험을 해소하고 항구적 평화체제를 수립하며 공동번영을 위해 남북관계를 개선 발전시킬 것을 약속했으며 이를 위해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의 실현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따라서 판문점선언의 국회비준은 이러한 정상 사이의 합의를 법적 제도적으로 보장하여 한반도 평화체제 수립과 한반도 비핵화를 확고히 실현하기 위함이다"며 "그런데 비핵화 약속이 이행된 이후에 판문점 선언을 비준한다는 것은 다 끝난 뒤에 손들겠다는 것이며 하지 않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덧붙였다.

경남평화회의는 "판문점 선언에도 있듯이 남북관계 개선은 남북의 공동번영을 위한 것이지 일방적인 퍼주기가 아니다"며 "이미 남한경제의 성장 동력은 급격히 떨어졌다. 하여 평화와 남북관계 개선은 남한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길이며 남한 경제 활성화를 위한 출구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정부담 운운하는 것은 판문점선언의 국회비준을 막기 위한 구차한 구실을 찾는 것일 뿐이다"고 했다.

자유한국당에 대해, 이들은 "분단과 대결과 전쟁에 기생하여 권력을 유지해왔던 수구집단은 평화와 통일의 걸음에 딴죽을 걸고 재를 뿌린다"며 "자유한국당에서 홍준표가 사라지고 김병준이 비대위원장을 맡았지만 그들의 본질과 속성은 한 치의 변함도 없다"고 했다.

이어 "그들은 시대의 변화에 역행하는 망동으로 국민의 심판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반성하고 교훈을 찾기는커녕 분단과 대결을 유지하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며 "하지만 그들이 아무리 발버둥 쳐도 평화와 번영과 통일을 향한 역사의 도도한 흐름은 멈추지 않을 것이다. 역사의 퇴물인 자유한국당은 국민에게 더욱 처참히 버림받고 심판받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경남평화회의는 "판문점선언의 국회비준은 반드시 처리되어야 한다. 그것은 남북의 정상이 합의하고 국민이 열렬히 지지하는 판문점선언을 그 누구도 감히 훼손하지 못하게 법적으로 보장하는 길이며 평화와 통일을 향한 걸음을 더욱 공고히 하는 길이다"며 "판문점 선언의 국회비준을 적극 지지하며 하루 빨리 처리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