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 가덕도와 경남 거제도를 연결한 거가대교의 해저터널 입구.
 부산 가덕도와 경남 거제도를 연결한 거가대교의 해저터널 입구.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지난 밤 사이 부산 가덕도와 경남 거제를 잇는 거가대교에서는 장시간 교통정체에다 경찰이 공포탄을 쏘는 일대 '소동'이 벌어졌다.

음주 상태에서 트레일러 차량을 몰았던 50대 운전자가 거가대교와 인근에서 난동을 부렸기 때문이다. 운전자는 5시간만에 경찰에 의해 제압됐다.

11일 부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운전자 A(57)씨는 하루 전날인 10일 자정께부터 이날 새벽 사이 술을 먹은 채 트레일러를 운전하다 사고를 내는 등 난동을 부렸다.

트레일러 차량은 10일 오후 11시 52분경 가덕해저터널 인근에서 거가대교 시설공단 차량과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정차해 있었다.

당시 A씨는 혼자 차량에 타고 있었다. 그는 문을 잠근 채 경찰이 문을 열어줄 것을 요구했지만 거부했다.

40여분간 경찰과 대치하던 A씨는 다시 트레일러를 몰았고, 순찰차를 들이받기도 했다. 이때 경찰은 트레일러 앞바퀴를 향해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을 발사했다.

그래도 그는 운전을 멈추지 않고 트레일러를 거제 방향으로 몰았다. A씨는 이날 새벽 거가대교 위에서 가다 서기를 반복했다.

저도 터널에서 거제 방향으로 500m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A씨는 바다에 투신하겠다고 했다. 이 때 현장에 출동한 경찰특공대가 차량 문을 여는 A씨를 제압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술을 먹은 상태에서 지입차량 운전에 대한 불만이 있어 그랬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거가대표는 이날 오전 6시 30분경부터 정상 소통되었다.

태그:#거가대교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