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인도네시아 정상의 악수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을 국빈 방문 중인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10일 오후 양국 공동 언론발표를 마치고 악수를 치고 있다.
▲ 한-인도네시아 정상의 악수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을 국빈 방문 중인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10일 오후 양국 공동 언론발표를 마치고 악수를 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국과 인도네시아는 인도네시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메이킹 인도네시아 4.0(Making Indonesia 4.0)' 정책 수립과 시행에 필요한 것을 한국이 자문하고 공동연구하는 등의 양국간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메이킹 인도네시아 4.0 로드맵(Making Indonesia 4.0 Roadmap)'에는 디지털기술, 바이오, 하드웨어 자동화 등 인도네시아 첨단산업 육성을 위한 포괄적 계획이 포함돼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코 위도도(아래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10일 오후 정상회담을 열고 이러한 내용이 담긴 '산업혁신연구협력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한국이 인도네시아의 첨단산업 육성정책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거나 관련 첨단산업분야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앞서 서울 중구 소재 롯데호텔에서는 '한-인도네시아 산업협력 포럼'이 열렸다. 양국은 이 포럼에서 제조업 산업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이날 포럼에서 "한국 기업들이 관심이 높고 잘 할 수 있는 영역들인 만큼 앞으로 협력 사례들을 크게 늘려갈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10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산업협력 포럼’에서 발주처인 IRT의 삽토 아지 누그로호 (Sapto Aji Nugroho) CEO(가운데), 피터 위자야 (Peter Wijaya) 이사(왼쪽), 두산중공업 윤석원 EPC BG장이 인도네시아 자와 9, 10호기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MOU 서명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0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산업협력 포럼’에서 발주처인 IRT의 삽토 아지 누그로호 (Sapto Aji Nugroho) CEO(가운데), 피터 위자야 (Peter Wijaya) 이사(왼쪽), 두산중공업 윤석원 EPC BG장이 인도네시아 자와 9, 10호기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MOU 서명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두산중공업

관련사진보기

또한 양국 정상은 양국 젊은 세대 간의 교류와 네트워크를 돕기 위한 '영 리더스 다이얼로그' 프로그램을 신설하기로 합의했다. 조코위 대통령이 제안한 '영 리더스 다이얼로그' 프로그램을 신설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이에 따라 정치,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젊은 세대의 인적 교류와 네트워크가 강화될 전망이다.

온라인 비자신청 제도를 도입하고, 자카르타 현지에 비자신청센터를 설립하는 데에도 합의함에 따라 양국의 인적 교류도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인도네시아는 문재인 정부 신남방정책의 핵심국가 가운데 하나다. 

조코위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박근혜 정부 시기인 지난 2016년 5월에 이은 두 번째 국빈 방문이다. 지난 2017년 11월 인도네시아를 국빈방문한 문 대통령이 조코위 대통령에게 방한을 공식 초청한 바 있다. 

청와대는 "이번 국빈 방문은 지난해 '특별 전략자 관계'로 격상된 양국관계를 내실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조코위 대통령도 소규모 회담에서 "양국 간의 관계가 더욱 발전하고, 더 강하게 되고, 앞으로 더 구체적인 변화가 일어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Making Indonsia 4.0' 정책 자문·공동연구 등의 협력 추진

양국 정상은 이날 오후 3시부터 열린 소규모 회담과 확대 회담 등을 통해 향후 철도, 역세권 개발, 지능형 교통체계, 자동차, 정보통신, 농산품 등의 분야에서 실질적인 경제협력을 늘리고, 미래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산업혁신 역량강화와 관련한 협력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산업혁신 역량강화와 관련한 협력은 산업혁신연구협력 양해각서 체결로 구체화됐다. 양해각서 체결로 인도네시아 정부가 추진하는 '메이킹 인도네시아 4.0' 정책수립과 시행에 필요한 것을 자문하고, 공동연구하는 등의 협력이 추진진다. 

이미 양국은 경철철과 수력발전 등 인프라 분야와 철강, 석유화학 등 주요 산업분야에서 성공적인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자카르타 경전철 사업이다.

한국 컨소시엄은 자카르타 경전철 1단계 구간(5.8km) 사업을 수주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때 시범 개통했다. 1단계 구간은 내년 3월에 준공할 예정이고, 현재 경전철 2·3단계 구간 사업 수주를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양 정상이 법·제도 구축과 행정역량 제고를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인사행정과 법제, 전자정부, 개발협력 분야에서의 지식과 경험을 공유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이 특별히 언급한 '방산·국방분야 협력'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에서 한국을 국빈 방문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을 맞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에서 한국을 국빈 방문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을 맞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특히 전통적인 전략협력 분야인 국방·방산분야에서의 지속적 협력에도 합의했다.  이에 따라 차세대 전투기 공동개발과 잠수함 공동생산 등 방산분야에서의 협력이 지속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도 이날 소규모 회담에서 "양국 간 협력은 전투기와 잠수함을 공동으로 생산하고 개발하는 단계로까지 발전했다"라고 특별히 방산·국방분야 협력을 높이 평가했다. 

양 정상은 유엔, MIKTA(멕시코·인도네시아·한국·터키·호주가 참여하는 중견국 간 협의체) 등에서 전략적으로 소통하면서 해양과 환경, 해양안보 등 지역·국제이슈들에도 협력해 긴밀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또한 인도네시아 관광객들의 한국 비자신청 절차도 간소화한다. 양 정상은 온라인 비자신청 제도를 도입하고, 자카르타 현지에 비자신청센터를 설립하기로 했다. 2017년 한국을 방문한 인도네시아 사람은 23만 명에 이른다고 한다.

온라인 비자신청 제도 도입과 자카르타 비자신청센터 설립 등은 '영 리더스 다이얼로그' 프로그램 도입과 함께 양국 인적 교류를 더욱 활성화할 합의들이다. 

정상회담이 끝난 뒤에는 문 대통령과 조코위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출입국 협력, 인사행정협력, 법제교류협력, 해양안보협력, 산업혁신연구협력 등의 양해각서(MOU)에 서명하는 행사가 열렸다.

향후 양국간에 출입국·이민 정보 공유, 출입국 기관간 정기협의 개최, 장관급 경제협력위원회와 워킹그룹 설치, 인사행정분야 교류협력, 법정비 지원과 법제정보기술 노하우 공유, 국제해양범죄 공동대응와 기관간 연락채널 확보, 인도네시아 제조업 정책('Making Indonsia 4.0') 수립과 시행에 필요한 자문·공동연구 등의 협력이 추진된다.

"외국 정상 환영식을 창덕궁에서 연 것은 이번이 처음"

앞서 오전에 문 대통령은 조코위 대통령 부부 공식 환영식을 창덕궁에서 열고, 이들을 창덕궁 후원으로 초대해 차를 함께 마시며 창덕궁 역사 등을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청와대는 "외국 정상 환영식을 창덕궁에서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라며 "문 대통령은 한국경제발전의 역사에서 두 나라가 다양한 분야세서 가장 먼저 협력했던 사실을 상기하며 앞으로도 더 많은 최초의 협력 사례를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조코위 대통령과 창덕궁을 산책하며 서울숲, 하늘공원 등 한국의 도심속 공원 조성을 소개하면서 뚜낙생태관광센터 개소 등 양국간 산림협력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것을 높이 평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선대부속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한국의 보수와 대화하다><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