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에서 한국을 국빈 방문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을 맞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에서 한국을 국빈 방문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을 맞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조코 위도도(Joko Widodo, 아래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만난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서 남북 선수단 공동입장과 또 남북 단일팀 출전을 위해서 적극적으로 협력해 주신 인도네시아 정부와 국민들께 진심으로 깊이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께 한국-인도네시아 소규모 회담에서 조코위 대통령과 만나 "대통령님 국빈방문을 다시 한번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먼저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의 성공적 개최를 축하드린다. 이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이어서 아시아 평화와 화합을 위한 축제가 되었다"는 게 문 대통령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롬복섬 지진으로 많은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한 데 대해서 다시 한번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고 위로하면서, 인도네시아의 중요성을 다시금 강조했다.

그는 "인도네시아는 한국에 매우 소중한 친구이자, 한국 정부가 역점을 둬서 추진하는 신남방정책의 핵심적인 협력 파트너"라며 "양국은 수교 45년 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관계를 발전시켰다. 오늘날 양국 교역 규모는 200억 불에 달한다. 현재 인도네시아에만 3000여 개 한국 기업이 진출해 경제 발전에 기여 중"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협력은 전투기·잠수함을 공동으로 생산하고 개발하는 그런 단계로까지 발전했다"며 "이에 걸맞게 저는 작년 11월 조코위 대통령님과 함께 양국 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한 단계 격상시켰다. 올해는 양국 수교 45주년을 맞는 해로, 대통령님께서 이렇게 국빈 방문하신 것을 더욱 뜻깊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인니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조코위 "아시안게임, 한국 지원 감사드려"

문 대통령은 조코위 대통령과의 '공통점'도 강조했다. "(우리는) 사람 중심 국정철학과 공정·정의로우며 모두가 잘사는 나라를 구현한다는 국정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는 얘기다. 그는 "함께 양국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내실 있게 발전시켜 갈 협력 방안들을 폭넓고 심도있게 논의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조코위 대통령은 "문 대통령께서 저와 대표단에게 따뜻한 환영을 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우리가 다시 만나 뵙게 돼서 기쁘다"며 "이번에 제가 한국에 세 번째로 방문한다"고 화답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제가 바라는 것은 양국 간 관계가 더 강하게 발전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더 구체적인 변화가 일어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이날 문 대통령에게 "(제가) 아시안게임을 잘 진행해 안전하게 끝난 것이 매우 기쁘다. 물론 한국의 지원에 대해서 감사드린다"면서 "제가 이낙연 국무총리를 직접 만나 뵀다. 아시안게임 폐막식에서는 한국 K-POP 밴드들, 슈퍼주니어나 아이콘 같은 그룹이 공연해 폐막식이 활발하고 재미있게 진행됐다"고 감사를 표했다.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오는 11일까지 국빈 방한 예정이다. 이후 양 정상은 확대 회담과 MOU(양해각서) 서명식 등을 함께 했으며, 같은 날 국빈만찬을 함께 할 예정이다(관련 기사: 문 대통령 "인니 대통령 환영 위해 최초로 궁궐에서 모셔").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 묻고, 듣고, 쓰며, 삽니다. 10만인클럽 후원으로 응원해주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