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청주시의원 재량사업비(소규모주민숙원사업비) 폐지 및 제도 개선 방안을 위한 시정 정책 토론 청구'에 돌입한다.

연대회의는 10일 시정정책토론회 제안서를 통해 "재량사업비 논란이 한 달이 넘어가고 있지만 논란은 수그러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라며 "시의회에 대한 신뢰는 떨어지고 있고 이는 결국 청주시민들에게 돌아올 수 밖에 없다. 의회는 주민들의 의견을 들어보자는 토론회는 고사하고 간담회 장소조차 내어주지 않는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들은 "청주시의회 재량사업비 논란을 공론화해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청주시와 청주시의회, 전문가, 시민사회 등이 참여하는 시정정책토론회를 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 제휴사인 <충북인뉴스>에 실린 글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