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국회의원이 9월 1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동남권 신공항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국회의원이 9월 1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동남권 신공항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김해신공항 건설(김해공항 확장)을 두고 소음과 안전성 등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부산울산경남 광역자치단체장과 국회의원들이 국무총리실 산하 '동남권 신공항 검증위원회' 구성을 요청하고 나섰다.

오거돈 부산시장과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김정호 국회의원(김해을)은 지난 9일 김해 한 식당에서 연석회의를 열고 '부울경 공동대응기구 확대·강화'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정호 의원은 10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날 논의 결과를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부울경 광역자치단체장들은 "동남권 신공항 문제의 합리적 해결 방안을 모색했으나, 국토교통부의 기본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를 살펴보면 동남권의 문제제기를 반영하기는커녕 소음과 안전 문제점은 그대로 이면서 수요예측과 용량계획 등은 오히려 계획안이 후퇴했다"는 데 의견을 함께 했다.

국토부는 지난 6일 '용역 결과 중간보고회'를 가졌다. 용역결과 활주로는 김해 방향으로 40도 브이(V)자형이고, 이륙각도는 15도에서 22도로 수정했으며, 부산 구덕산 방향 이착륙은 불가하다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

부울경 광역자치단체장들은 '부울경 동남권 신공항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이 추진위에는 광역시장·도지사와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김영춘·전재수·최인호·박재호·김해영·윤준호 의원(부산), 황세영 울산시의회 의장과 이상헌 국회의원,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과 민홍철·서형수·김정호·제윤경 의원 등이 참여한다.

추진위는 '실무검증단'의 검토를 심의·의결하여 국무총리 산하 검증위언회에 검증 관련 자료 제출과 검증위원회 회의 참석의 역할을 하게 된다.

'동남권 신공항 부울경 실무검증단'은 공항시설, 비행절차수립, 수요예측, 소음 등 환경, 관련 법률 분야로 구성한다.

부울경 시장·도지사들은 국무총리실 산하에 '동남권 신공한 검증위' 구성을 요청하기로 했다. 이들은 "객관적이고 공정한 검증 과정 관리와 결과에 대한 상위의 판정 기구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김정호 의원은 "9월 중으로 부울경 광역자치단체장들이 국무총리 면담을 요청하고, 검증위원회 구성을 요청할 것"이라며 "동남권 실무검증단 구성은 추석 이전에 완료하고, 국토부와 실무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동남권 신공항 위치를 두고 경남 밀양과 부산 가덕도가 갈등을 빚다가, 박근혜정부 때 '김해신공항 건설'로 결정이 났고, 이후 소음을 비롯한 안전 문제와 함께 '24시간 공항' 문제점 등이 드러났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