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수도권 '미니 신도시' 개발 후보지에 대한 LH공사의 내부 정보가 여당 국회의원에게 유출돼 논란이 되고 있다. MBC는 지난 8일 이 개발 정보를 최초에 유출한 건 경기도청의 공무원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정보 최초 유출자는 경기도 파견 근무 중인 국토부 직원으로 확인됐다. (MBC 화면 캡쳐)
 수도권 "미니 신도시" 개발 후보지에 대한 LH공사의 내부 정보가 여당 국회의원에게 유출돼 논란이 되고 있다. MBC는 지난 8일 이 개발 정보를 최초에 유출한 건 경기도청의 공무원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정보 최초 유출자는 경기도 파견 근무 중인 국토부 직원으로 확인됐다. (MBC 화면 캡쳐)
ⓒ .

관련사진보기


수도권 '미니 신도시' 개발 후보지 관련 LH공사 내부 정보를 최초 유출한 사람은 경기도청 공무원이 아니라 경기도에 파견돼 근무 중인 국토교통부 소속 직원으로 밝혀졌다.

경기도는 10일 김용 대변인 명의로 낸 자료에서 "1차 자체조사 결과 신창현 의원실(더불어민주당, 의왕·과천)이 공개한 '수도권 미니 신도시 개발 후보지 관련 LH공사 내부 정보'의 최초유출자가 경기도청 공무원이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용 대변인은 이어 "추가조사 결과 (유출 당사자는) 경기도에 파견된 국토부 소속 직원이 8월 말 경 신 의원에게 LH의 공공택지개발계획 요약자료를 SNS로 전달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경기도가 최초 유출당사자로 지목한 국토부 소속 직원 A씨(서기관)는 지난 4월 23일부터 경기도청에 파견되어 근무 중이다. A씨가 수도권 '미니 신도시' 개발 후보지 관련 LH공사 내부 자료를 받은 것은 지난달 24일 국토부와 경기도, LH, 경기도시공사 등 관계 기관 회의에서였다. 이 자료를 도청 사무실로 가져온 A씨는 2∼3일 뒤에 신창현 의원실로부터 자료를 보내달라는 연락을 받았다.

A씨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신 의원이 과천 지역구 의원인 데다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이어서 업무 협조를 받고 행정을 적극적으로 처리한다는 차원에서 전체 자료가 아닌 개발 후보지 리스트만 사진으로 촬영해 보내줬다"고 설명했다. A씨는 그러나 "사진을 보낼 때도 이 리스트가 수도권 미니신도시 개발 예정지인 줄 몰랐다"고 덧붙였다.

신창현 의원은 A씨가 보내준 사진 파일을 근거로 LH공사에 원본 문서를 요구해서 결국 받아냈다. 문제가 불거지자 신 의원은 국토교통위 위원직을 사임했지만, 야권은 신 의원을 기밀 유출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고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하는 등 공세에 나섰다.

국토부도 "공공택지지구 지정을 위한 초기 검토 자료의 외부유출 사안을 엄중히 판단하고 있다"며 "즉시 감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이 28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평택 현덕지구 개발사업 사업시행사인 대한민국중국성개발(주)에 대해 개발사업시행자 지정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앞서 MBC는 지난 8일 "수도권 '미니 신도시' 개발 후보지에 대한 LH공사의 내부 정보가 휴대전화로 촬영돼 여당 국회의원들에게 유출됐다"며 "이 개발 정보를 최초에 유출한 건 경기도청의 공무원"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경기도는 "신창현 의원실이 공개한 '수도권 미니 신도시 개발 후보지 관련 LH공사 내부 정보'의 최초 유출자가 경기도청의 공무원이라고 한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며 "사실과 다른 내용의 기사에 대해 정정보도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