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스트리아 빈에서는 하나의 티켓으로 트램과 버스,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다. 승용차보다 대중교통과 자전거 신호체계가 더 우선이라 편리하다. 일부 버스를 제외한 대부분의 대중교통이 오전 5시부터 자정까지 운행한다.

승차권은 지하철역 자동판매기, 매표소 또는 담배가게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1회권은 2.4유로, 24시간은 8유로, 48시간은 14.1유로, 72시간은 17.1유로이다. 각종 관광 명소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비엔나 시티카드'도 대중교통이 무료이다.

주의해야 할 점은 탑승할 때, 꼭 펀칭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트램이나 버스는 차내에 있는, 지하철은 플랫폼 입구에 있는 자동개찰기에 표를 넣어 펀칭을 해야 한다. 펀칭을 안 하고 검표원에게 적발되면 무임승차와 같이 벌금을 내야 한다.

빈은 이번에 두 번째 방문인데, 한국에서 탈 수 없는 트램은 참 매력적이다. 시내 교통의 중심축으로 도시 곳곳을 누비며 이국적인 풍경을 관찰하기에 트램만한 게 없다. 35개의 노선 중 1, 2, D, 37, 38, 71번이 관광에 유용한 노선들이다. 지하철, 버스와 환승도 잘 갖추어져 있다.

야경을 보고 돌아오는 길을 타임랩스 영상에 짧게 담았다. 비엔나를 배경으로 낭만적인 사랑이 그려지는 영화 <비포 선라이즈>에는 다음과 같은 대사가 나온다.

"It's be more fun if you came with me."

빈의 트램도 아마 같은 말로서 여행 온 이들에게 말을 건네는 듯하다.

"나랑 같이 가면 더 재밌을 거야."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왼쪽 손바닥을 펴보세요. 사람의 손금엔 '시'라고 쓰여 있어요.

이 기자의 최신기사 [모이] "같은 신문이 2부 왔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