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무대 바닥 활용 '미디어아트' 적극 활용기법도 선보여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북한의 정권 수립일인 9일 평양 5월1일 경기장에서 집단체조 '빛나는 조국' 개막 공연이 이뤄졌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부부동반으로 참석한 가운데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 등이 함께 관람했다.

이번 집단체조 공연은 서장 '해 솟는 백두산'을 시작으로 '사회주의 우리 집', '승리의 길', '태동하는 시대', '통일삼천리', '국제친선장' 등의 장으로 구성됐고 "당의 영도따라 세기적인 변혁을 이룩하며 백승의 한길로 승승장구해온 주체조선의 영광찬란한 역사를 대서사시적 화폭으로 감명 깊게 보여주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중앙통신은 "조국의 벅찬 현실을 음악과 무용, 체조와 교예, 대규모의 배경대와 현대적인 조명과 무대장치 등의 조화로 실감있게 보여주었다"고 소개했다.

북한 국가관광총국이 운영하는 사이트 '조선관광'이 공개한 집단체조 예고 영상에는 부채춤, 장구춤, 인라인스케이트를 탄 어린이들의 행렬 등 일사불란한 군무와 함께 바닥에 색색의 조명이나 영상을 상영하는 기법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모습이 담겼다.

특히 무대 바닥에 일종의 '미디어아트'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기법은 북한이 지난 2013년까지 공연했던 기존 집단체조 '아리랑'에는 등장하지 않았다.

이달 30일까지 이어지는 이 공연은 2013년 9월 이후 5년 만으로, 정권 수립(9월 9일) 70주년을 맞아 열린 것이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올해 1월 1일 신년사에서 올해 정권 수립 70주년을 '대경사'로 기념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이번 공연은 이 지시의 연장선에서 준비된 것으로 보인다.

j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