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이 9일 정권 수립 70주년(9·9절)을 기념해 개최한 열병식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동원하지 않았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AFP통신은 현장에 있는 취재진을 인용해 "군대와 대포, 탱크가 평양 중심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앞을 지나갔다"라며 "가장 큰 미사일은 단거리 전장 장치였다"라고 전했다.

<교도통신>도 이날 열병식에 ICBM이 동원되지 않았다"라며 "김 위원장이 참석해 열병식에 참석했지만 연설은 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월에도 건군 70주년을 맞아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병식을 개최하고 병력 1만2000여 명과 '화성-14'형·'화성-15'형 등 두 종류의 ICBM급 미사일을 등장 시킨 바 있다.

미국 CNN 방송은 "미국과 비핵화 협상을 벌이고 있는 북한이 정권 수립 7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수십 대의 전장 장치를 동원한 행진을 벌였다"라며 "하지만 2월 열병식과 달리 ICBM은 동원하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