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선상 관람하는 여수밤바다 불꽃축제
 선상 관람하는 여수밤바다 불꽃축제
ⓒ 심명남

관련사진보기


"와~ 원더풀 여수코리아! 역시 불꽃축제도 여수밤바다야! 여수밤바다 이름값 하네...."

여수 밤바다에 은하수를 수놓은 듯 화려한 불꽃이 연발한 지난 8일 밤 한 관광객이 쏟아낸 탄성이다. 그는 불꽃 축제 때문에 "여수를 다시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덤으로 시원하게 불어오는 가을바람은 불꽃축제 구경꾼들의 마음을 더욱 부추겼다.

이순신 광장을 무대로 장군도 앞바다 해상에서 쏘아 올린 불꽃쇼는 30분 동안 입을 다물지 못하게 만들었다.

매년 20만 운집한 불꽃축제, 이름값 하려면

 
▲ 여행, 사랑, 꿈 2018 여수밤바다 불꽃축제 
ⓒ 심명남

관련영상보기


역대 최대인 수만 명 인파가 운집한 가운데 펼쳐진 이번 행사. 하지만 여수밤바다 불꽃축제 때마다 매번 지적된 교통 혼잡 문제는 몰라보게 나아졌다.

여수시가 국동수변공원주차장과 엑스포공원주차장을 비롯한 공영주차장 18곳을 불꽃축제 당일 오후 6시부터 밤 12시까지 무료로 개방했기 때문이다. 또 주차장마다 셔틀버스를 운영해 교통 혼잡을 해소했다.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 심명남

관련사진보기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 심명남

관련사진보기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 심명남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한꺼번에 몰린 수많은 인파 탓에 행사 내내 인터넷 먹통 사태가 속출했다. 각 이통통신사들이 이동 중계기를 한대씩 설치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차종칠 여수밤바다불꽃축제추진위원장은 "지난 2016년 시작된 여수밤바다 불꽃축제는 매년 관람객 20만명이상 찾는 대한민국 대표 여름축제"라며 "이번 축제는 여수밤바다의 낭만과 불꽃의 향연을 체험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 심명남

관련사진보기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 심명남

관련사진보기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 심명남

관련사진보기


이번 2018 여수밤바다 불꽃축제는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3막의 불꽃쇼가 연출됐다. 1막 여행에는 새로움에 대한 호기심과 설렘 행복이 가득한 여행을 담았다. 2막 사랑은 파릇파릇하고 가장 뜨거웠던 그 시절 그리고 지금 우리의 사랑을 담았다. 마지막 3막 꿈에는 가슴속에 품은 꿈을 향해 점점 나아가기에 더 아름답고 값진 우리의 인생이 담겨 여수 여행의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도시이미지와 결부해 여수밤바다 노랫처럼 또다시 찾고 싶은 도시 이미지가 고스란히 녹아 있다.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 심명남

관련사진보기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 심명남

관련사진보기


이날 장군도 선상에서 쏘아올린 불꽃 축제를 보려고 이순신광장을 기점으로 중앙동, 고소동, 남산동, 돌산을 비롯한 곳곳에서 명당 뷰포인트를 찾으려 피난행렬을 보듯 인파가 꼬리를 물었다.

선상의 유람선 관람객은 눈길을 끌었다. 특히 고소동 벽화마을 너머로 바라본 장군도와 남산동 수산물특화시장의 '낭만과 추억이 함께하는 여수밤바다'라고 쓰인 대형문구는 하늘을 수놓은 불꽃과 어울려 황홀함을 더했다.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 심명남

관련사진보기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여행, 사랑, 꿈"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 심명남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번 불꽃축제 부대행사로 불꽃사진 콘테스트가 열린다. 9월 10일부터 27일가지 18일간 여수밤바다 불꽃쇼 사진을 1인당 3점까지 제출이 가능하다. 푸짐한 경품도 걸었다. 1등 100만원, 2등 70만원, 3등 50만원을 비롯해 가작과 불꽃상이 수여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네가 하고 싶은 일을 남에게 말해도 좋다. 단 그것을 행동으로 보여라!" 어릴적 몰래 본 형님의 일기장, 늘 그맘 변치않고 살렵니다. <3월 뉴스게릴라상> <아버지 우수상> <2012 총선.대선 특별취재팀> <찜!e시민기자> <2월 22일상> <세월호 보도 - 6.4지방선거 보도 특별상> 거북선 보도 <특종상> 명예의 전당 으뜸상 ☞「납북어부의 아들」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