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지방에서 국제선 이용을 위해 인천공항을 가려면 무거운 짐을 들고 이동해서 길게 늘어선 탑승수속 줄을 기다려야 하는 이중고가 있다. 그런데 그 수고로움을 조금 덜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올해 1월, KTX광명역에도 도심공항터미널이 생겼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KTX를 타고 광명역에 도착해 한 층 올라오면 서편 지하 1층에서 도심공항터미널을 만날 수 있다. 체크인 카운터에서 발권과 수하물 위탁을 하고, 맞은편 출입국 관리사무소에서 출국심사를 한 후, 4번 출구로 나와 리무진 버스를 타면 된다. 미리 KTX랑 함께 버스를 예매하면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이렇게 짐 없이 가볍게 인천공항까지 이동해서는 3층 출국장 전용출입문을 통해 보안검색과 출국심사를 마치면 된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KTX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은 오전 6시 30분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되고 항공기 출발 3시간 전에 탑승수속을 마감하고 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주말인데도 한산해서 대기시간 없이 간편하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었던 도심공항터미널. 지방에서 인천공항을 갈 때 이용해 보길 추천한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왼쪽 손바닥을 펴보세요. 사람의 손금엔 '시'라고 쓰여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