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이경호

관련사진보기

 
 
ⓒ 이경호

관련사진보기


지난달 21일 영국 런던 킹스크로스역 주변을 흐르고 있는 작은 하천에서 번식 중인 물닭을 만났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번식하는 경우가 많지 않아서 볼 수 없는 작면입니다. 붉은 기운을 띈 새기가 어미를 향해 먹이를 달라고 하는 듯 한 모습이네요.

킹스크로스역은 서울의 강남 같은 곳인데요. 이곳에 흐르는 작은 하천에서 이런 번식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이 놀랍습니다. 우리나라에 찾아오는 묽닭의 경우 사람들의 경계가 심한데요. 여기는 사람이 바로 옆으로 지나다니는데도 이동하지 않고 꿋꿋하게 번식을 진행하고 있네요.

도심하천이 잘 관리되지 않는다면 먹을 것을 찾지 못했을 텐데요. 나름 자연성을 유지하는 구간이 있는 듯합니다. 생전 처음 번식을 진행하는 모습도 신기하고 도심한복판인 것도 신기한 체험이었습니다. 우리나라 하천에도 이렇게 편안한 모습으로 번식하는 새들이 늘어나기를 바래봅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날로 파괴되어지는 강산을 보며 눈물만 흘리고 계시지 않으신가요? 자연을 위한 활동이 필요하시면 연락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