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북특사 파견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 중인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대북특사 파견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청와대 관저 소회의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양국 대통령은 대북특사 파견을 앞두고 의견을 나눴다. 2018.9.4
▲ 대북특사 파견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 중인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8~20일 남북정상회담에 여야 국회의원들과 동행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특사단 파견 전날인 지난 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청와대제공

관련사진보기



청와대가 오는 11일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한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8~20일 남북정상회담에 여야 국회의원들과 동행할 것으로 보인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7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11일 앞으로 다가왔다"며 "정부는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을 다음 주 화요일, 국무회의 의결 뒤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판문점선언 이행에 필요한 비용추계서도 함께 제출한다"고 말했다.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의 국회 제출은 '남북관계 발전에 관한 법률' 21조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대통령은 남북합의서를 체결·비준하고(1항), 이에 앞서 국회의 심의를 거치며(2항), 국회는 국가·국민에 국민에게 중대한 재정적 부담을 지우는 남북합의서, 입법사항에 관한 남북합의서의 체결·비준에 대한 동의권을 가진다(3항).

앞서 3일 문희상 국회의장과 문 대통령은 한목소리로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의 국회 처리를 당부했다. 문 의장은 "국민의 72%가 국회 비준 동의를 압도적으로 지지·찬성하고 있다. 망설일 이유가 무엇이냐"고 했고, 같은 날 문 대통령도 "국회가 초당적으로 판문점선언을 뒷받침해준다면 한반도 평화를 진척시키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해 7일 '국회 비준 처리를 3차 남북정상회담 전에 했으면 좋겠다는 목표가 있는 것인가'란 질문에,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관련해선 정부가 처음부터 가급적 빨리 처리해서, 국민적 동의 속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고자 하는 뜻이 있었다"며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국회의 적극적인 지지를 얻어 회담에 임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국회의원들과 함께 가고 싶다"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미 국회의원들과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하고 싶다는 뜻을 알렸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대통령께서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국회의원들과 같이 가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며 "어떤 분들과 함께 갈지는 협의 중에 있다. 교섭단체 대표가 될지, 어떻게 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부는 또 이번 회담의 표어를 '평화, 새로운 미래'로, 공식 명칭은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으로 확정했다. 7일부터 정부와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구성한 정상회담 준비 종합상황실(실장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을 가동하기로 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관련해 "이번 회담은 2007년 남북정상회담 후 11년 만에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으로, 문 대통령의 가을 평양 방문을 약속한 4.27 판문점선언을 이행한다는 의미가 있다"며 "한반도의 역사적 전환이 일어나는 중요한 시기에 남북이 함께 새로운 미래를 열자는 국민 염원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 묻고, 듣고, 쓰며, 삽니다. 10만인클럽 후원으로 응원해주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