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7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생명·손해보험협회장과 보험업계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최근 보험산업의 현안과 보험업계의 신뢰를 높일 수 있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7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생명·손해보험협회장과 보험업계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최근 보험산업의 현안과 보험업계의 신뢰를 높일 수 있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 금융감독원

관련사진보기


"보험 가입은 쉬우나 보험금 받기는 어렵다는 소비자들의 인식이 여전히 팽배합니다."

7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의 말이다. 이날 윤 원장은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생명·손해보험협회장과 보험업계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최근 보험산업의 현안과 보험업계의 신뢰를 높일 수 있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윤 원장은 '소비자 신뢰 확보'를 강조하며 보험회사 대표이사들을 향해 쓴소리를 했다. 이어 그는 "약관을 이해하기 어렵고, 심지어 약관 자체가 명확하지 않은 경우도 있어 민원과 분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윤 원장은 "금융산업은 구성원 사이의 견고한 신뢰가 생명"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보험은 미래 불확실성을 보장하고 보험금이 이후 확정되는 특성 때문에 (회사가 정보를 더 많이 갖는) 정보비대칭성이 크고, 소비자 불만이 많은 것이 사실"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원장은 "보험이 소비자로부터 충분한 신뢰를 얻으려면 다른 산업보다 더 많은 고민과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동안 보험업계가 나름대로 소비자 권익을 높이기 위해 노력해왔지만, 아직은 소비자들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보험산업 신뢰 얻으려면 더 많은 노력 필요...아직은 소비자 눈높이 못 미쳐"

윤 원장은 "이에 금감원은 소비자 눈높이에 맞춰 각종 제도와 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혁신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할 계획"이라며 "대표 여러분들은 언제든지 의견을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윤 원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보험회사들도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최근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되면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정보통신(IT)기술과 보험이 융합되는 등 보험산업의 경영환경이 크게 변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또한, 인슈어테크(Insure-tech)의 출현 등으로 보험산업의 구조도 변하는 과정에 있다"고 윤 원장은 덧붙였다.

더불어 그는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보험업계는 IT기술의 활용능력을 높이는 한편, 새로운 유형의 위험에도 미리 대비해야 할 것"이라며 "금감원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윤 원장은 "보험의 본질은 불가피한 사고에 서로 도와 대응하는 따뜻한 상부상조 정신에 기초하고 있다"며 "보험산업이 사회 취약계층을 적극 감싸 안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고혈압 등) 질환이 있는 소비자 등을 위한 전용상품 개발이 좋은 사례"라며 "취약계층을 포용하는 건강한 금융시스템 구축에 한층 더 노력해줄 것을 부탁 드린다"고 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경제팀 기자입니다. sh7847@ohmy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