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와대는 추석을 맞아 오는 12일부터 사회 각계 주요인사와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 1만 여명에게 선물을 보낸다.
 청와대는 추석을 맞아 오는 12일부터 사회 각계 주요인사와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 1만 여명에게 선물을 보낸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유난히 무덥고 힘겨운 여름이었습니다… 우리는 지금, 세상을 골고루 비추는 보름달처럼 함께 잘 사는 경제를 위해 땀 흘리고 있습니다. 조금씩 정을 나누면 꼭 열매를 맺을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추석을 맞이해 선물과 함께 보내는 인사말이다. 추석을 2주 앞둔 7일, 청와대는 독거노인·한부모 가족 등 사회적 배려계층, 각계 주요 인사 1만여 명에 문 대통령의 추석 선물을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통령 내외 문재인·김정숙'이라는 자필 서명과 함께 선물에 동봉된 편지로 문 대통령은 "그 어느 때보다 기다려지던 추석"이라며 "바라는 일들이 넉넉하게 이뤄지길 소망한다"는 인사말을 담았다. 특히 대통령 메시지 중 '함께 잘 사는 경제'는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소득주도성장', '포용 국가'를 가리키는 것으로 읽힌다.

이정도 청와대 총무비서관은 이날 춘추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추석 선물을 전달한다고 알리며 "문 대통령은 매년 명절마다 특별히 소외계층이나 국익에 기여한 분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사회적으로 기여한 분들께 선물을 보내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작년부터 사회적으로 어려운 약자들의 삶에 대해 배려하고 신경을 많이 쓰신다. (이번에도) 미혼모 시설, 장애인 복지·치매 요양 시설 등에 계신 분들에게 훈훈한 마음이 전달되도록 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국가유공자 가족, 희귀난치성 환자, 치매센터 종사자 등에게도 문 대통령의 선물이 배송될 예정이다.

제주도·울릉도·완도 등 섬지역 농수산물... "평양회담? 따로 준비하지 않겠나"
 
 사진은 청와대 추석 선물에 동봉되는 메시지.
 사진은 청와대 추석 선물에 동봉되는 메시지.
ⓒ 유성애

관련사진보기


선물은 특히 제주도산 오메기술, 울릉도 부지갱이, 완도 멸치와 남해도 섬고사리, 강화도 홍새우 등 섬마을에서 친환경적으로 생산되는 농·수·임산물로 구성됐다. 이 비서관은 관련해 "금년 태풍·폭염 탓에 (농사가) 어려웠다"면서도 "대중에 잘 알려지지 않고, 판로도 좁은 국내 도서지역 대표적 농산물을 알려드리려 선정했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선물은 여야 국회의원들을 비롯해 지난 7월 발생한 마린온(해병대 상륙기동헬기) 추락사고 희생장병 유가족에게도 전달될 예정이다. 이 비서관은 앞선 질문에 "여의도에 계신 분들은 국민을 대표하는 분들이라 항상 다 보내드린다"고 답했다. 또 희생장병 유족과 관련해 묻자 "정성이 전해지도록 할 것이다. (선물이) 전달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 비서관은 관련해 '마린온 희생장병 합동 영결식 때 유족들이 청와대 조문을 거부했다'는 지적에는 "그런 부분은 있었지만, 지난번에 청와대 관계자가 추후에 가셔서 충분히 예의를 표하고 이해를 구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평양 남북정상회담(9월 18일~20일) 때도 이 선물을 들고 가느냐'는 질문도 나왔다. 이 비서관은 이에 웃으며 "어제 남북정상회담 실무 준비를 위한 준비위원회가 꾸려졌는데, (거기서) 의미 있는 선물을 준비하지 않겠나"라며 "이번에 그런 부분(정상회담)은 고려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 묻고, 듣고, 쓰며, 삽니다. 10만인클럽 후원으로 응원해주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