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유난히 뜨거웠던 여름을 지내서인지 유독 가을이 기다려집니다. 가을이 오면 구례의 산과 들은 단풍으로 붉게 물들 것이고 유난히 붉은 단풍이 아름다운 피아골 연곡사는 또 다시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게 될 것입니다.

피아골 직전마을 가는 길가에 위치한 구례 연곡사는 작은 사찰처럼 보이지만 국보 2점, 보물 4점을 보유한 지리산 보물창고와 같은 지리산 절집입니다.
 
지리산 연곡사 중심 영역
▲ 지리산 연곡사 중심 영역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특히 국보인 동승탑은 많은 남도 문학기행 답사객들을 연곡사로 유혹할 정도로 아름다운 승탑입니다. 일주문은 1995년 세워졌으며 일주문 너머로 한창 불사 중인 천왕문이 보이고 천왕문을 지나면 최근 조성한 삼홍루가 보이는데 피아골 삼홍소에서 따온 이름입니다.
 
지리산 연곡사 삼홍루
▲ 지리산 연곡사 삼홍루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남명 조식 선생은 피아골 단풍에 취해 시 <삼홍소>에서 '산이 불게 물들어 산홍, 불게 물든 산이 물에 비쳐 수홍, 불게 물든 산이 물에 비친 모습을 보는 사람의 얼굴도 붉다 하여 인홍'이라 했습니다.
 
지리산 연곡사 대적광전
▲ 지리산 연곡사 대적광전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누하진입으로 삼홍루를 지나면 천은사 중심 영역이 보이며 중심 법당인 대적광전을 중심으로 왼쪽에는 관음전이, 오른쪽에는 명부전이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지리산 연곡사 대적광전 비로자나불
▲ 지리산 연곡사 대적광전 비로자나불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대적광전에 모셔진 부처는 비로자나부처로 수인(손의 모양)은 지권인입니다.

극락보전 왼쪽 건물인 관음전은 관세음보살을 모신 전각이며 오른쪽 건물인 명부전은 영화 <신과 함께>를 연상하는 건물로, 배우 이정재가 역을 맡은 염라대왕 등 10왕과 지장보살을 모신 전각이고 명부전 뒤편 삼성전은 토속 신앙인 산신, 도교 사상에서 유래된 칠성, 그리고 인도에서 유래된 독성을 모신 전각입니다.

연곡사를 흔히 승탑의 사찰이라 부릅니다. 국보인 동승탑과 북승탑 그리고 보물인 소요대사탑이 수많은 답사객을 유혹합니다. 대적광전 오른쪽 뒤편 돌계단을 따라 조금 오르면 동승탑과 동승탑비가 보입니다. 
 
지리산 연곡사 국보 제53호 동승탑
▲ 지리산 연곡사 국보 제53호 동승탑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국보인 동승탑은 신라 말기 승려인 도선국사의 사리가 보관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 시기에 만들어진 부도 중 형태가 우아하고 가장 아름다운 승탑입니다.
 
지리산 연곡사 보물 제153호 동승탑비
▲ 지리산 연곡사 보물 제153호 동승탑비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동승탑과 짝을 이루는 동승탑비는 머릿돌과 받침돌만 남았는데 몸돌은 임진왜란 때 파괴됐다고 합니다. 받침돌은 용의 얼굴을 한 거북이 모양이며 날개를 달고 있는 상상 속의 동물인 연을 형상화한 것이라고 합니다.  
 
지리산 연곡사 국보 제54호 북승탑
▲ 지리산 연곡사 국보 제54호 북승탑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동승탑비 뒤쪽 가파른 오르면 또 다른 국보인 북승탑이 보입니다. 북승탑은 동승탑을 모델로 삼아 만든 것으로 보고 있으며 대적광전 서쪽에 떨어져 있는 현각선사탑비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기도 합니다.    
 
지리산 연곡사 보물 제154호 소요대사탑
▲ 지리산 연곡사 보물 제154호 소요대사탑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북승탑을 지나 산을 내려가면 소요대사탑이 보입니다.
 
지리산 연곡사 소요대사탑 ‘소요대사지탑’(逍遙大師之塔)과 ‘순치육년경인’(順治六年庚寅)
▲ 지리산 연곡사 소요대사탑 ‘소요대사지탑’(逍遙大師之塔)과 ‘순치육년경인’(順治六年庚寅)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문의 모습이 조각된 쪽에 '소요대사지탑'(逍遙大師之塔)과 '순치육년경인'(順治六年庚寅)이라는 글씨가 새겨져 있습니다. 순치 6년인 1649년에 별도의 탑비를 세우지 않고 승탑에 글씨를 새겨 그 내력을 알리고 있습니다.
 
지리산 연곡사 보물 제152호 현각선사탑비
▲ 지리산 연곡사 보물 제152호 현각선사탑비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북승탑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현각선사탑비는 고려시대 승려 현각선사를 기리고자 979년 세운 것으로 임진왜란 때 비신은 사라졌습니다.
 
지리산 연곡사 의병장 고광순 순절비
▲ 지리산 연곡사 의병장 고광순 순절비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소요대사탑과 현각선사탑비 사이 동백나무숲 아래 작은 비석이 보입니다. '의병장 고광순 순절비'입니다.

임진왜란이후 쇠퇴했던 연곡사는 1907년 일본군과 맞서다 순절한 의병장 고광순(1848~1907)의 항일 의병항쟁을 벌였던 곳으로 일본군의 기습에 맞서 처절하게 싸우다 장렬하게 전사한 의병장 고광순의 항일 정신이 깃든 곳입니다.

이후 일본군의 방화로 파괴된 연곡사는 1942년 일부 전각을 중건했지만 한국전쟁 때 피아골 전투로 다시 폐사됐고, 1965년에 요사채를 지었고 연곡사의 중심법당인 대적광전은 1980년 대에 지어진 건물입니다.

일본군과 맞서다 순절한 의병장 고광순은 임진왜란 당시 금산전투에서 왜군과 싸우다 장렬하게 전사한 의병장 고경명의 후손으로 연곡사의 운명과 두 의병장의 운명이 많이 닮았습니다.
 
지리산 연곡사 보물 제151호 삼층석탑
▲ 지리산 연곡사 보물 제151호 삼층석탑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유홍준 교수의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에 지리산 산사 중 유일하게 언급된 연곡사는 아름다운 승탑 뿐만아니라 구한말 고광순 의병장의 숭고한 정신이 깃든 곳입니다.

구례 연곡사는 전남 구례에서 경남 하동으로 이어지는 섬진강대로를 따라 달리다 피아골 입구인 외곡삼거리에서 피아골 방향으로 접어들어야 합니다. 피아골 계곡의 아름다운 풍경을 벗 삼아 달리다 보면 오른쪽에 화려하지 않지만 소박한 절이 나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