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9월 7일 경남도는 감시활동이 취약한 추석 연휴 기간 동안 폐수 무단방류로 인한 환경오염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공장 밀집 지역과 하천 주변에 특별감시활동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경남도는 9월 10일부터 10월 2일까지 24일간을 특별감시 활동기간으로 정하고 연휴 기간을 전.중․후 3단계로 나눠 1단계 홍보 계도‧단속, 2단계 순찰‧상황실 운영, 3단계 기술지원 등 시기별 맞춤식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추석 연휴 전(9월10~21일) 실시되는 1단계는 수질오염물질 배출시설에 대한 자율점검 실시 협조문을 4400개소 업체 대표자에게 발송하고 28개 반 55명의 감시 인력을 투입해 폐수 다량배출 업체와 위탁업소 215개소를 중심으로 특별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추석 연휴 중(9월22~26일) 실시될 2단계는 수질오염사고에 대비하여 경남도와 전 시·군이 상황실을 운영하고 오염 우려가 있는 하천 등은 순찰활동을 실시하고, 3단계는 연휴 이후부터 다음달 2일까지며 감시활동 기간 중 지적된 업소 등을 대상으로 방지시설 정상 가동을 위한 기술 지원을 추진한다.

태그:#경상남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