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초이산단에 나와있는 강성삼 하남시의회 부의장
 초이산단에 나와있는 강성삼 하남시의회 부의장
ⓒ 하남시의회

관련사진보기


하남 초이공업지역(하남미사2단계사업, 이하 초이산단)이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기형적 산업단지로 조성중인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하남시의회 강성삼 부의장에 따르면 "집행부로부터 넘겨받은 자료에 하남시는 2015년 7월부터 LH와 코원에너지서비스간 조율을 통해 도시가스 공급을 추진하려 했으나, 양측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여 2018년 8월 기준 공사를 시작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초이산단 조성에 우려를 제기하였다. 

초이산단은 하남시 초이동, 광암동 일대 약 21만673㎡(6만5500평)에 산업 70, 자족 41, 지원 11, 기타 3개의 업체가 들어서는 산업단지다. 해당 산단은 당초 사업기간 2014년 9월 ~ 2018년 6월로 모든 기반시설이 갖춰져야 함에도 불구하고 미비돼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강성삼 부의장 "LH와 코원에너지 현 문제 해결위해 시 조속히 중재 나서야"

강 부의장에 따르면 LH측은, 하남미사2단계사업은 미사지구(1단계)사업과 같은 것으로 「공공주택건설 등에 관한 법률」 제25조 및 「주택법」 제28조에 따라 코원에너지서비스(주)에서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코원에너지서비스는 「도시가스사업법」 제19조의2 등에 의거 수요부족 지역의 경우 도시가스 공급요청자인 LH가 비용의 일부 또는 전부(약 15억원)를 부담해야 한다며 맞서고 있다.

더욱이 갈등을 조정해야 할 하남시는 입주업체 및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도시가스 공급방안을 강구(업체 부담일 경우 업체당 약 1,000만원 부담 예상)하겠다는 원칙만 되풀이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금 당장 공사를 시작한다 해도 포장된 도로를 다시 파야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발생되는 것이다. 

강성삼 부의장은 초이산단 입주기업들의 불편과 피해가 확실시 되는 것은 물론, 추후 이를 바로잡기 위해 LH와 코원에너지가 부담할 공사비도 눈덩이처럼 늘어날 것이 확실하다"며 "하남시는 초이산단의 입주기업들을 위해 조속히 중재에 나서고, LH와 코원에너지 역시 이에 응하여 현 문제를 빨리 해결할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덧붙이는 글 | 경기 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그리고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2014 지방선거 특별취재팀><2017.12월 뉴스게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