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9월 6일 오후 삼성전자서비스 창원센터 앞에서 "삼성전자서비스 꼼수직고용 규탄대회"를 열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9월 6일 오후 삼성전자서비스 창원센터 앞에서 "삼성전자서비스 꼼수직고용 규탄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9월 6일 오후 삼성전자서비스 창원센터 앞에서 "삼성전자서비스 꼼수직고용 규탄대회"를 열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9월 6일 오후 삼성전자서비스 창원센터 앞에서 "삼성전자서비스 꼼수직고용 규탄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8000여명 직고용으로 언론플레이 한 삼성전자서비스, 무늬만 직고용인가?"

삼성전자서비스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다시 거리에 나섰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지난 4월 비정규직을 직고용하겠다고 발표했지만, 금속노조 '무늬만 직고용'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9월 6일 오후 삼성전자서비스 창원센터 앞에서 "삼성전자서비스 꼼수직고용 규탄대회"를 열었다. 삼성전자서비스 경남지역 센터 소속 조합원 등이 참여했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지난 4월 '직고용' 계획을 발표했다. 삼성전자서비스에는 엔지니어, 상담콜센터, 접수, 자재담당이 있다. 노조는 모든 직종에서 직고용되는 줄 알았는데, 협상 과정에서 사측이 상담콜센터를 자회사로 만들겠다고 한 것이다.

삼성전자서비스 전국 상담콜센터에는 1100여 명이 일하고 있다. 금속노조는 상담콜센터의 자회사 설립에 반대하며 지난 4일부터 '연차 휴가'를 통한 전국 순회 투쟁에 들어갔다.

울산과 광주에 이어 이날 창원에서 집회가 열린 것이다. 홍지욱 금속노조 경남지부장은 "삼성전자서비스가 8000명을 직고용하겠다고 해서 국민적 이목을 집중시켰다"고 했다.

그는 "그러나 삼성 태생과 본질, 태도를 아는 사람들은 실제 그렇게 될까 하며 갸우뚱 했다. 아니나 다를까 자회사 꼼수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여태까지 삼성은 무노조 경영을 해왔다. 촛불도 있었고 정권도 바뀌었으며 새 시대가 되었는데 삼성은 왜 바뀌지 않는 것이냐"며 "삼성은 대기업답게 애초에 약속했던 모든 직종의 직고용을 해야 한다. 꼼수를 부리지 말라"고 강조했다.

라두식 금속노조 (통합)삼성전자서비스지회장은 "24차 교섭을 할 때 회사측 교섭 대표가 상담콜센터를 자회사로 전환하겠다고 했다. 지난 4월에는 모든 직종을 직고용하겠다고 하더니 말이다"고 밝혔다.

그는 "이전에 전국 650여명의 조합원이 있을 때도 끝까지 싸워 왔다. 직고용 발표 이후 노조 가입이 늘어났고, 2000여명이 넘었다"며 "삼성은 조합원이 늘어나는 것이 두려운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집회에는 류조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는 앞으로 전국을 돌며 순회 집회를 연 뒤, 오는 9월 20일 삼성 본관 앞에서 규탄집회를 열 예정이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9월 6일 오후 삼성전자서비스 창원센터 앞에서 "삼성전자서비스 꼼수직고용 규탄대회"를 열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9월 6일 오후 삼성전자서비스 창원센터 앞에서 "삼성전자서비스 꼼수직고용 규탄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9월 6일 오후 삼성전자서비스 창원센터 앞에서 "삼성전자서비스 꼼수직고용 규탄대회"를 열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9월 6일 오후 삼성전자서비스 창원센터 앞에서 "삼성전자서비스 꼼수직고용 규탄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9월 6일 오후 삼성전자서비스 창원센터 앞에서 "삼성전자서비스 꼼수직고용 규탄대회"를 열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9월 6일 오후 삼성전자서비스 창원센터 앞에서 "삼성전자서비스 꼼수직고용 규탄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