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남도의회 이선영 의원이 5일 제2차 본회의 도정질의를 통해 환경문제에 대한 충남도의 미온적인 태도를 질타했다.

이선영 의원은 "지금 충남도민들이 느끼고 있는 환경에 대한 관심은 단순한 우려의 수준을 넘어선지 오래고, 언제 닥칠지 모르는 재앙이라 생각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심각한 충남의 환경 상황은 충남도민들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실정이고, 청양 강정리 석면광산 피해 문제 등 작은 문제는 관심권 밖의 문제로 취급되고 있는 실정이라는 것이다.

또한 이선영 의원은 최근 라돈침대 사태를 지적하며 "도민들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해야 할 충남도가 중앙정부의 업무라는 이유로 도민의 건강과 생명 지키기를 포기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살만큼, 라돈침대 문제를 수수방관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양승조 지사를 향해서도 "지방자치 실현을 존중한다는 현 정부에서 지방정부에게는 어떤 협조도 구하지 않고 라돈침대를 들여왔다는 것은 도민과 충남도를 무시한 것으로 중앙정부를 향해 현실을 항의하고 바로 잡아야 하는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방사능 오염 물질 처리에 관해서는 "방사능 관련 업무가 원자력안전위원회 업무라고 해서 충남도가 이를 방관한다면 이는 도민의 건강과 생명을 포기하는 것"이라며 "라돈침대 문제 해결에 수수방관하지 말고 적극적인 태도로 해결에 나서야한다"고 압박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