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태풍으로 인한 일본 간사이국제공항 침수 피해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태풍으로 인한 일본 간사이국제공항 침수 피해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제21호 태풍 '제비'가 일본 열도를 강타하며 최소 9명이 숨지고 340명 이상 다치는 등 인명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일본 NHK에 따르면 5일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태풍으로 인해 현재까지 일본 전역에서 9명이 사망하고 부상자도 340명 이상으로 집계됐다. 또한 오사카의 간사이국제공항이 침수되면서 이틀째 폐쇄됐다.

이날 오사카시의 70대 여성이 강풍에 날아든 함석지붕에 맞아 사망했고, 40대 남성은 강풍에 넘어져 머리를 다쳐 숨졌다. 시가현, 미에현에서도 각각 1명이 숨지는 등 하루 만에 9명이 사망했다.

또한 오사카 앞바다를 매립해 건설한 간사이공항은 강풍으로 인한 파도가 방파제를 넘어오면서 활주로와 주기장을 비롯한 공항 전체가 침수됐다. 공항은 전면 폐쇄됐고 모든 항공편은 결항했다.

또한 바다 위에 위치한 간사이공항과 육지를 연결한 교량도 강풍으로 휩쓸린 유조선과 충돌해 폐쇄되면서 여행객 3000명과 직원 2000명 등 최소 5000여 명이 고립된 상태다. 공항 일부 시설에서는 침수로 인한 정전까지 발생했다.

재난 당국은 이날 오전부터 고속선을 긴급 투입해 공항에 여행객을 인근 고베 공항으로 수송할 계획이다. 또한 전날 운행을 중단한 신칸센과 전철은 일부 노선만 제한적으로 재개했다.

 제21호 태풍 '제비'의 이동 상황을 보도하느느 일본 NHK 뉴스 갈무리.
 제21호 태풍 '제비'의 이동 상황을 보도하느느 일본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전날(4일) 도쿠시마현에 상륙해 일본 남서부를 강타한 태풍은 최대 시속 75km 속도로 북상하며 동부와 북부 지역에도 피해를 주고 있다. 태풍은 큰비와 함께 초속 30m,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45m로 강력한 위력을 유지하고 있다.

홋카이도의 삿포로 시내에서는 강풍으로 인해 가옥과 상점이 파손됐고 전봇대와 가로수가 쓰러지기도 했다. 또한 이바라키현 인근에서는 진도 4의 진동이 관측됐으나 쓰나미(지진 해일)나 원전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비상 재해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관계 기관과 지자체는 부상자 구조, 인프라 복구 등 피해를 최대한 방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며 "국민들은 주저하지 말고 대피해 생명을 지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솟구치는 파도 제21호 태풍 제비가 일본 남서부 지역을 상륙한 4일 고치(高知)현 아키(安藝)시의 항구 앞바다에서 거대한 파도가 솟구쳐 오르고 있다.
▲ 솟구치는 파도 제21호 태풍 제비가 일본 남서부 지역을 상륙한 4일 고치(高知)현 아키(安藝)시의 항구 앞바다에서 거대한 파도가 솟구쳐 오르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