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 대통령 친서 들고 평양으로 출발하는 대북 특사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이 5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평양으로 출발하고 있다. 특사단 5명은 특별기를 타고 서울공항을 출발,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한다. (왼쪽부터) 천해성 통일부 차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서훈 국정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 문 대통령 친서 들고 평양으로 출발하는 대북 특사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이 5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평양으로 출발하고 있다. 특사단 5명은 특별기를 타고 서울공항을 출발,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한다. (왼쪽부터) 천해성 통일부 차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서훈 국정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정부 두 번째 대북특사단이 평양순안공항에 도착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북특사단은 5일 오전 7시 40분 서울공항을 떠나 서해직항로를 통해 오전 9시께 평양순안공항에 도착했다. 순안공항에는 누가 나와 이들을 영접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지난 3월 5일 1차 방북 당시에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특사단을 영접하러 공항에 나온 적이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11시 브리핑에서 "특사단으로부터 잘 도착했고 회담을 준비중이라는 연락이 왔다"라며 "특사단은 오전 10시부터 회담에 들어갔을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전했다. 회담의 북측 상대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현재 특사단은 비화기가 달린 팩스로 평양 현지 상황을 보고해오는데 통신 사정이 여의치 않아 자주는 못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대북특사단은 이날 오후 늦은 시각까지 평양에 머물며 제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과 의제 등을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전날(4일) 정의용 실장은 "방북한 뒤 오후 늦은 시간까지 체류하며 북측 지도자와 대화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다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찬·면담 일정이 잡힐 경우 대북특사단의 귀환 시기가 늦어질 가능성도 있다. 그런 가능성을 열어둔 듯 청와대의 핵심관계자도 "대북특사단의 귀국 시점은 정해져 있지 않다"라고 말했다.

특히 미국 백악관은 전날(4일)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하면서 "김정은 위원과의 면담을 위해 특사단을 파견한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대북특사단의 김정은 위원장 면담을 기정사실화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김 대변인은 "어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50분간 통화하면서 김정은 위원장을 면담하나, 하지 않는다 여부를 언급하지 않았다"라며 "(문 대통령은) 특사단이 평양 가서 이런 저런 논의를 할 거라고 말했는데 백악관에서 그렇게 받아들인 게 아닌가 유추해본다"라고 설명했다.

대북특사단은 이번 방북에서 북측으로부터 제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과 의제, 한반도 비핵화 의지 재확인, 북미대화 재개 의사 확인, 종전선언 합의 재확인 등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이를 통해 '문재인 정부 중재자 역할'을 극대화하겠다는 전략이다.

미국측도 2차 대북특사단의 방북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특사단이 좋은 성과를 거두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라며 "그 결과를 나에게 알려 달라"라고 요청했다.

이날 전화통화에서 양 정상은 오는 18일부터 열리는 뉴욕 유엔 총회에서 직접 만나 '한반도 문제 관련 향후 전략과 협력 방안'을 심도있게 협의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교착국면에 처한 북미관계는 문재인 정부의 특사단 방북과 유엔 총회 한미정상회담 등을 계기로 다시 대화국면으로 돌아설 가능성이 있다. 문 대통령이 지난 3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지금은 한반도 평화 정착에서 매우 중요한 시기다"라고 강조한 이유기도 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선대부속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한국의 보수와 대화하다><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 묻고, 듣고, 쓰며, 삽니다. 10만인클럽 후원으로 응원해주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