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평양으로 가는 대북특사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이 5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평양으로 출발하고 있다. 특사단 5명은 특별기를 타고 서울공항을 출발,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한다. (왼쪽부터) 천해성 통일부 차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서훈 국정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 평양으로 가는 대북특사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이 5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평양으로 출발하고 있다. 특사단 5명은 특별기를 타고 서울공항을 출발,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한다. (왼쪽부터) 천해성 통일부 차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서훈 국정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북특별사절단이 평양으로 출발했다.

5일 오전 7시 41분 '두 번째 문재인 대북특사단'을 태운 공군2호기가 서울공항을 이륙했다. 대북특사단은 서해직항로를 통해 평양에 도착할 예정이다.

대북특사단은 앞서 오전 7시 35분께 공군2호기 트랩 앞에 나란히 서서 인사했고, 정의용 실장은 "잘 다녀오겠다"라고 말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이들을 배웅했다.

대북특사단은 이번 방북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과 의제, 판문점 선언 이행을 통한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의 비핵화를 통한 평화 정착 등을 북측과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최근 교착된 북미관계에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전날(4일) 정의용 실장은 "남북관계 발전은 한반도 비핵화와 함께 가야 하고, 남북관계 발전은 한반도 비핵화를 촉진하는 동력이다"라며 "그래서 필요하다면 남북관계 발전을 통해서 한반도 비핵화를 견인해야 한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특히 대북특사단은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가지고 간다. 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면담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해석됐다. 다만 정 실장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라며 "저희가 평양에 도착한 후에 세부일정이 확정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대북특사단은 정의용 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지난 3월 5일에도 평양을 방문해 1박 2일간 머물며 남북정상회담 개최 등에 합의한 바 있다.

평양으로 가는 대북 특사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5인의 대북 특별사절단이 탑승한 공군 2호기가 5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평양을 향해 이륙하고 있다. 특사단 5명은 특별기를 타고 서울공항을 출발,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한다.
▲ 평양으로 가는 대북 특사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5인의 대북 특별사절단이 탑승한 공군 2호기가 5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평양을 향해 이륙하고 있다. 특사단 5명은 특별기를 타고 서울공항을 출발,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한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선대부속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한국의 보수와 대화하다><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