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문영철 위즈블 최고기술책임자가 4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신규 블록체인기술을 소개하고 있다.
 문영철 위즈블 최고기술책임자가 4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신규 블록체인기술을 소개하고 있다.
ⓒ 위즈블

관련사진보기


"확장성 문제를 해결한 독보적인 블록체인 기술은 많은 관심을 얻고 있다."

많은 관심을 받는다고 했지만, '누가 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할 것인가'란 질문에 대한 구체적인 답변은 나오지 않았다.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블록체인업체인 위즈블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독자 블록체인 기술인 '메인넷(MAINNET)'을 발표했다. 한국토종기업이 개발한 독자적인 블록체인 기술이란 점에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

블록체인이란 하나의 데이터를 여러 곳(PC)에 분산 저장해, 데이터의 해킹을 원천 차단하는 기술이다. 한때 투기광풍이 불었던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가상통화도 이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플랫폼 목적으로 개발된 메인넷, 초당 100만 건 거래 처리

하지만 메인넷은 비트코인처럼 '화폐'를 목적으로 개발된 건 아니다. 신용카드 결제나 개인의료 기록 등의 정보를 해킹 위험 없이 안정적으로 주고 받을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하는 게 이 시스템의 기능이다.

이 '메인넷'의 특징은 대용량 거래를 처리할 수 있다는 점이다. 메인넷은 초당 최대 100만 건(TPS)의 거래를 처리할 수 있다.

비트코인의 거래 처리량이 초당 4건(TPS)에 불과하고, KT가 최근 발표한 블록체인의 거래처리량도 초당 10만 건인 점을 감안하면 획기적이라 할 만 하다.

위즈블 관계자는 "거래내역 등을 기록하는 개별 블록의 용량을 늘려서, 기존 블록체인 기술에서 문제로 지적돼 온 거래 처리량을 획기적으로 늘릴 수 있었다"면서 "유엔 난민캠프(데이터 수집)나 자율자동차기술 등에 접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초당 100만 건의 거래를 처리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은 국내보다 해외에서 먼저 인정을 받고 있다는 게 위즈블 쪽 설명이다. 메인넷과 관련된 기본 발표가 끝나고 기자들의 기술과 관련한 질문에도 위즈블 관계자는 비교적 무리 없이 답변을 했다.

하지만 "어느 기업들이 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할 것인가"란 질문에는 속 시원한 답은 들을 수 없었다. 위즈블은 여러 기업들이 관심을 갖고 있다고는 했지만, 구체적인 진행 상황은 밝히지 않았다.

리안리 위즈블 USA 대표는 "현재까지 확장성 문제(거래량)를 해결한 블록체인은 위즈블이 독보적"이라면서 "(확장성 문제 해결을 위해) 여러 컨설팅 업체를 찾다가, 위즈블을 찾은 기업 사례도 있다"고 했다.

위즈블 관계자는 "향후 준비해나가는 것들은 기업들이 (어떤 방식으로 이 플랫폼을 활용하건) 하얀색 도화지 위에 색을 입힐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만들 것"이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태그:#블록체인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