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보수미래포럼 세미나에 참석하고 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7월 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보수미래포럼 세미나에 참석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강원 춘천시)이 "벼락출세한 분답다"는 표현까지 써 가며 이진성 헌법재판소 소장을 맹비난했다.

김 의원이 문제 삼은 것은 이 소장의 난민 인권 보장 발언이었다. 이 소장은 3일 서울 용산 그랫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국제회의 기조연설을 통해 난민 문제와 관련 "먼저 인권을 보장해야 그다음 인권을 제한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먼저 "이진성 헌법재판소장이 난민 인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발언했다"고 소개했다.

"그 다음 인권을 제한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이 소장 발언은 함께 전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난민을 받자는 정부 정책에 코드 발언을 하는 거 보니 역시 탄핵으로 소장까지 벼락출세한 분답다"고 힐난했다.

김 의원은 "탈북자도 난민이다. 이슬람 난민이 그렇게 중요하면 우리 동포인 탈북자 인권에 대해서 한 번이라도 말해 본 적 있나?"라며 "난민이 우선인가, 국민이 우선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김 의원은 "난민 신청자 페이스북엔 총 든 사진도 있다"면서 "말로만 그러지 말고 이슬람 난민 신청자들 본인 집에 데려가서 돌보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소장의 이날 발언은 "모든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자유로우며 그 존엄과 권리에 있어 동등하다"는 세계인권선언 제1조를 설명하면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에 따르면 이 소장은 또한 "피부색, 언어, 종교 등이 다르지만 난민도 똑같은 존엄성을 가진 인간임을 인정하는 것이 출발점"이라며 "요건을 갖추지 못한 난민은 송환할 수 있고 난민의 기본권도 헌법에 따라 제한할 수 있다. 그러나 그런 조치는 두 번째 고려사항"이라고 강조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 김진태 의원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