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3일 오전 민서 7기의 도정운영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3일 오전 민서 7기의 도정운영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경상북도가 민선 7기 도정의 슬로건으로 '새바람 경북 행복'으로 정하고 8대 분야 100대 과정을 담은 도정운영 4개년 계획을 확정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3일 오전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북잡아위원회'의 활동을 통해 입안한 일자리, 문화관광, 저출산 극복, 농촌 공동체 회복 등 핵심 사업을 담은 과제를 발표했다.

경북도가 제시한 8대 과제는 일자리 걱정 없는 신바람 경북, 4차 산업혁명 선도지역, 세계인이 찾아오는 관광명소, 도민과 함께하는 이웃사촌 복지, 소득 걱정없는 3촌(농산어촌), 안심하고 생활하는 365일, 빠르고 가까워진 사통팔달 교통, 자긍심이 높아지는 감동 경북이다.

이날도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핵심 키워드는 '일자리'와 '아이'였다. 이 지사는 "포항의 철강공단과 구미 전자공단의 매출이 30% 이상 줄어들었다"며 "우리 지역을 이끌어온 두 축이 무너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경제가 무너지면 인구도 거침없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면서 "금년 자연감소되는 인원이 7000명이고 일자리를 찾아 떠나는 청년들까지 합치면 1만3000명 정도가 줄어든다. 양질의 일자리를 만드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투자유치특위'를 만들었다며 300명 이상의 기업을 유치하는 공무원에 대해서는 특별승진을 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경북도의 운영계획을 설계한 경북잡아위원회는 지난 7월 9일 구성돼 60일간 전체회의 3회와 위원장회의 2회, 실무분과위원회 회의 20회 등을 거치고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 정책의 우선순위와 자원배분 결정 기준을 정해 과제를 확정했다.

잡아위원회가 정한 주요 정책 방향은 청년일자리와 취약계층 일자리, 가치중심 일자리를 통해 안정적인 좋은 일자리 10만개를 창출하고 투자유치 20조원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경상북도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3일 오전 열린 기자회견에서 경상북도 실국장들과 함께 4년 동안의 도정운영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3일 오전 열린 기자회견에서 경상북도 실국장들과 함께 4년 동안의 도정운영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우선 일자리와 관련해 성장주도 산업 중심의 기업일자리와 관광서비스 일자리, 스마트 농업과 도시재생을 비롯한 건설, 사회적 일자리 등 좋은 일자리 10만개를 임기 내에 만들고 내국인 관광객 2000만 명과 외국인 관광객 200만 명 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산업구조도 철강과 전자, 자동차부품 등 전통적인 주력산업에서 탈피해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빅데이터 생산기반을 강화해 첨단산업으로 다변화하는 한편 4차산업 핵심인재 2000명을 육성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저출산을 극복하기 위해 아이 돌봄대상을 저소득층에서 일반아동까지 확대하고 운영시간도 평일에서 주말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국공립어린이집 100개소를 추가하고 공공형 어린이집도 61개소 더 늘린다.

특히 저출생 극복 분위기 확산을 위해 인구교육 시범학교 운영과 미혼남녀 축제, 다복가정 대축전 등 다양한 시책을 펼친다. 공동체 기반 관계복지 플래솜인 이웃사촌 시범마을 운영과 범도민을 대상으로 한 저출생 극복 문화적 공감대 확산운동도 펼쳐나가기로 했다.

이러한 사업을 추진하는 데 소요되는 재원은 총 13조5000억 원(국비 9조1000억 원, 도비 1조1000억 원, 시군비 1조7000억 원, 기타 1조6000억 원)으로 추정된다. 경북도는 재원마련을 위해서도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이날 발표한 경북도정 4개년 계획의 키워드는 '젊음, 개방, 아이, 일자리, 변화, 새로운, 소통, 탈권위, 포용'이라고 할 수 있다. 이는 지금까지 국민들의 눈에 비친 '폐쇄, 보수, 권위주의, 배타성' 등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벗어나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

한편 도정운영 4개년 계획을 발표하면서 공식적인 활동이 끝난 '잡아위원회'는 확대 개편돼 민선 7기 동안 도정의 상설 자문기구로 역할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경상북도 정책자문위원회 운영조례를 개정해 운영근거를 마련하고 다양한 전문가들을 보강할 방침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